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9 01:52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사회일반
일반기사

밀렵 강력단속 절실

전북도를 비롯 각 지자체와 전주지방환경관리청등이 지난해말부터 월동기 야생조수류 밀렵단속에 나서고 있으나 근절되지 않고 여전히 극성을 부리고 있다.

 

20일 전북도에 따르면 지난해 11월말부터 단속에 나선 결과 현재 10건에 24명을 적발, 경찰에 고발조치했다. 이들은 총기 및 실탄을 휴대, 만경강변등 철새도래지를 찾아다니며 조수를 불법 포획하다 적발됐다.

 

그러나 이들 적발된 숫자는 도내에서 이뤄지고 있는 밀렵의 극히 일부분에 지나지 않은 것으로 도내 주요 철새도래지 및 희귀종 서식지등에서는 밀렵행위가 버젓이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밀렵꾼들은 고성능 서치라이트와 총기를 이용해 밀렵을 하는 등 갈수록 전문화되고 있는 추세여서 단속에 쉽사리 적발되지 않고 있다. 최근들어서는 차로 야생동물들을 치어 잡는 ‘차치기밀렵’및 사냥개를 이용하는 밀렵이 성행하고 있는 실정이다.

 

그러나 각 지자체에서는 단속 공무원 숫자가 5∼6명에 불과하는등 인력및 장비가 태부족, 총기를 휴대한채 지프를 타고 평균 2∼5명씩 야간에 떼를 지어 다니거나 야생동물 근거지에 매복한 밀렵꾼들을 추적하기는 역부족인 형편이다.더구나 산간지역에는 야생동물들이 다니는 길목에 올무나 덫등의 밀렵도구는 수없이 많이 설치되어 있는 실정으로 단속은 고사하고 야생조수류의 피해실태 파악조차 안되고 있다.

 

이와함께 부족한 인력을 메우기 위해 도입한 포상금제도도 시민들로부터 외면당해 신고사례가 전무한 실정이다. 전주지방환경관리청에 따르면 지난해말부터 밀렵행위 신고자에 대해 동물 종류별로 10만원에서 1백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하고 있으나 아직까지 단 한건도 접수되지 않고 있다. 생명위협을 받으면서도 추적, 신고를 하지만 밀렵꾼이 법원에서 유죄확정판결을 받아야 포상금이 지급되는 까다로운 절차때문에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특히 밀렵행위가 근절되지 않고 있는 주된 이유는 야생조수및 희귀종에 대한 일반인들의 수요가 계속되고 있기 때문으로 이에대한 대책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실제 야생조수및 동물들은 대부분 전문브로커를 통해 건강원·박제상등에 넘어가 거래되고 있으며 반달가슴곰은 1억∼3억원, 사향노루 3천만원 이상, 독수리·두루미등 1백만원이상 호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도내에서 서식하는 희귀종은 지리산의 반달가슴곰과 사향노루, 하늘다람쥐, 내장산의 수달,까막 딱따구리, 덕유산의 대륙 목도리 담비 등이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