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9 14:12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사회일반
일반기사

업체들 여전히 환경보호의식 희박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및 폐기물 관리업체들이 오염물질 억제시설등을 제대로 설치하지 않은채 공장을 가동, 각종 오염물질을 배출하다 적발되는등 업체들의 환경보호의식이 매우 희박한 것으로 지적되어 강력한 단속이 요구되고 있다.

 

전주지방환경관리청에 따르면 지난 한해동안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에 대한 지도·점검결과 1백1개소가 환경관련 법규를 위반해 적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도내 지정폐기물 관련업체 3백39개소 가운데 35개소가 폐기물 관리 소홀로 적발되는등 환경관련 법규위반 사례가 끊이질 않고 있다.

 

군산산업단지 소재 S업체는 방지시설을 정상적으로 가동하지 않은채 폐수를 배출하다 적발됐는가 하면 전주 S콘크리업체는 폐수를 최종방류구를 거치지 않고 그대로 하천에 방류했다가 적발됐다. 이들 업체는 모두 조업정지 조치됐다. 또 정읍 D산업은 고장난 폐기물 소각시설을 방치한채 공장을 가동했는가 하면 군산 Y산업과 정읍 U산업은 매연 방지시설이 부식·마모됐음에도 계속 사용해 오염물질을 누출시키다 적발되기도 했다.

 

특히 이들 사업장 가운데는 상습적으로 환경관련법규를 위반한 업체가 상당수에 이른 것으로 나타나 충격을 주고 있다. 최근 2년동안 2회 이상 배출허용기준을 초과하거나 3회 이상 환경관련법규를 위반하는등 상습적으로 법규를 어긴 사업장이 23개 사업장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전주지방환경관리청은 이들 상습위반 사업장을 적색사업장으로 구분, 올해에는 집중 지도·관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함께 각 행정기관및 공공기관이 발주, 진행중인 사업장에서도 환경영향평가 협의내용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전주지방환경관리청이 지난해 행정및 공공기관의 40개 환경영향 평가협의사업장에 대해 점검한 결과, 27개 사업장이 협의내용을 이행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관리청은 이중 1개 사업장에는 공사중지, 1개 사업장에는 과태료를 부과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