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1 11:14 (Wed)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스포츠일반
일반기사

[골프] 장애물 너무 의식하여 위축되지 말라

지난 시간까지는 칩핑에 대하여 설명을 하였으며, 이번에는 피칭에 대하여 언급하고자 한다. 많은 사람들이 피칭을 할 때에 범하는 실수 한가지는 공의 윗 부분을 치게 되어(톱핑) 공이 높지 뜨지 않고 굴러서 머릴 그린을 지나쳐버리는 사례가 빈번하다. 그 원인은 아주 단순한 실수이며 쉽게 바로 잡을 수가 있다. 우선 클럽을 자세히 살펴보면 보구나 잘 알고 있듯이 번호가 높은 숫자의 아이언 일수록 로프트의 각도가 큰 것을 알 수 있다. 따라서 각도가 높은 클럽은 그만큼 공이 하늘높이 뜰 수 있도록 이미 제작이 되어 있다.

 

그래서 장애물, 예를 들면 연못이나 나무 등, 울 건너거나 뛰어넘도록 하기 위해서 제작된 클럽이 바로 가장 로프트가 높은 핏칭웨지 클럽이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너무나 장애물을 의식하여 공을 하늘 높이 띄우려고 의도적으로 공을 쳐 올리기 때문에 공의 윗 부분을 치게되는 것이다. 각도가 높은 클럽을 사용하면서 하늘 높이 쳐올리려고 하면 십중팔구는 톱핑이 될 수밖에 없다.

 

이제부터는 클럽이 생긴 그대로 모든 클럽의 사용은 똑같은 방법으로 마치 빗자루로 마당을 쓸 듯이 공이 놓여 있는 곳을 지나가는 기분으로 치기만 하면 공은 저절로 뜨게 되어있다. 절대로 공을 쳐 올리려고 애쓰지 말라.

 

아이언 클럽은 생긴 그대로 쳐주기만 하면 그 클럽의 각도만큼 자연히 뜨게 되어 있다. 예를 들면 3번 아이언은 로프트의 각도가 낮기 때문에 뜨지 않고 멀리 날아가게 되어 있으며, 로프트가 높은 9번 아이언은 그 각도만큼 하늘높이 뜨기만 하고 멀리 날아 갈 수 없게 되어 있음을 명심하라.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일보 desk@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