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30 10:33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일반기사

16대 총선 중간 판세 점검...전주

【전주 완산】

 

전북 정치 1번지인 전주 완산은 민주당 장영달후보가 앞서 있는 가운데 나머지 3명의 후보가 추격하는 양상이다.

 

장영달후보가 ‘수성(守城)’을 넘어 전북 최다득표로 화려하게 3선고지를 넘겠다며 의욕적으로 표밭갈이를 하고 있고 6전7기의 임광순후보(한나라당)와 무소속 김희진, 장세환후보가 종반 뒤집기를 시도하고 있다.

 

장의원에 도전하는 3명의 후보들은 ‘바꿔’란 구호를 내걸고 장의원의 아성을 무너뜨리기 위해 전력하고 있다. 임광순후보는 탄탄한 고정표를 무기로, 무소속의 김후보와 장후보는 인물론을 내걸고 부동표 공략에 나서고 있다.

 

민주당 장후보는 선거판세를 ‘우세’로 보고 있다. 부동층이 아직 넓게 분포하고 있지만 이들도 대부분이 민주당 정서를 가진 유권자들이므로 시간이 지날수록 대세몰이가 가능하다는 계산이다. 특히 장후보측은 잘 짜여진 조직이 본격적으로 가동되면서부터 확실하게 판세가 구분되고 있다고 보고 있다.

 

도전하는 후보 진영의 계산은 다르다. 무소속 김후보나 장후보측은 낡은 정치에 실망한 유권자들의 표심이 갈수록 자신들에게 쏠리고 있다고 보고 , 실제로 상당수의 유권자들은 이들에게 관심을 표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하지만 민주당 반란표가 한나라당 임후보와 무소속 두 후보에게로 나뉘고 있어, 대세를 역전시키기에는 의문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전주 덕진】

 

민주당 정동영후보(민주당)를 상대로 3명의 후보들이 추격전을 벌이고 있다.

 

‘2년 연속 최다득표’의 기록을 장담하는 정후보에 맞서 허남주후보(한나라당), 김광종후보(무소속), 오정례후보(무소속)가 중반 총력전을 전개하고 있다.

 

정후보측은 당선을 기정사실화하고 있는 가운데 투표율 높히기에 중반 이후 선거운동의 초점을 맞추고 있다. 높은 인기가 오히려 선거 무관심을 불러 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때문에, 도전자가 무색할 정도로 치열한 선거운동을 펼치고 있다.

 

다른 후보들은 부동층의 향배에 신경을 쓰며 민주당에 실망한 표심을 자신에게 돌리기 위해 총력전을 전개하고 있다. 한나라당 허후보는 ‘생활정치’를 내걸고 정당 고정표와 여성유권자들의 표심을 노리고 있고, 무소속 김후보는 ‘실력과 변화’를 내세우며 밑바닥을 파고 들고 있다. 무소속 오후보도 개혁과 변화를 내걸고 표밭갈이에 나서고 있다.

 

중반 이후 선거분위기가 점차 고조되면서 덕진지역의 선거판세는 정후보 우세로 판가름나고 있다. 이지역의 종반 선거전은 정동영후보의 높은 인기가 과연 어느정도의 득표율로 이어질 것인지와 함께 다른 3명의 후보들이 어느 정도의 득표율을 얻을 것인지가 관전포인트가 되고 있다.

 

/총선특별취재반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일보 desk@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