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9 13:57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완주
일반기사

[완주] 영농철 농자재 값 올라 농가 부담 가중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각종 농자재 수요가 크게 중가하고 있는 가운데 이들 농자재 가격이 작년보다 평균 10%이상 오른데다 일부 품목은 품귀현상까지 빚어 농가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

 

20일 완주지역 농민들에 따르면 고추이식에 사용되는 멀칭용 비닐 1롤의 소비자 가격이 지난해 2만3천원선에서 올해는 1천원가량 인상된 2만4천원선에 판매되고 있고 이중 피복비닐 1롤은 작년보다 평균 4천원정도 오른 3만2천원선에, 지주대와 멀칭용 철사는 개당 2백50원과 1백30원으로 각각 30원씩이 올라 거래되고 있다는 것.

 

이 때문에 고추이식에 사용되는 멀칭비닐 1롤을 설치하는데 작년보다 대략 7∼8만원을 더 부담해야 하는데다 고추 지주대용 철사는 일부 지역의 경우 물량이 부족해 영농에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이밖에도 2백m기준 못자리용 비닐 1롤도 1만7천원에서 2만원선으로 지난해보다 거의 20%정도 올랐으며 하우스용 파이프도 30%가량 인상됐고 농약값도 일부 품목을 중심으로 10%정도 올랐다.

 

각종 농자재 가격이 이처럼 전반적으로 오른 것은 지난해 말부터 최근까지 이어진 유가인상 등으로 생산단가가 크게 높아진 것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

 

일선 농민들은“농자재 값이 지난해보다 20∼30%가량 올라 영농에 많은 어려움이 있다”면서“농촌의 경우 특히 계절적으로 봄철에 자금수요가 집중돼 있어 요즘 대다수 농가들이 빚을 내 농사를 짓고 있는 실정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관춘 desk@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