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3 05:39 (Fri)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날씨
일반기사

22일도 무더위 기승…오후엔 반짝 단비 내려

 

22일 오후부터 때이른 무더위를 식혀준 단비가 내린 가운데 23일 도내지역은 대체로 맑겠지만 황사현상과 함께 바람이 강하게 불겠으며, 전주의 낮최고기온이 17℃로 내려가겠다. 이는 지난 21일과 22일 30℃안팎의 때이른 무더위가 기승을 부렸다는 점에서 상대적으로 쌀쌀한 날씨가 예상된다.

 

전주기상대에 따르면 23일은 도내 일부 지역에서 전날 밤부터 시작된 황사현상이 계속 되겠으며,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많아 전날에 비해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겠다. 낮최고기온은 15∼18℃의 분포로, 전날보다 10도 안팎으로 크게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주말과 휴일인 24~25일에도 대체로 맑겠지만 기온은 평년보다 낮은 약간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겠으며 26일께 다시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대는 내다봤다.

 

이보다 앞서 22일은 오후들어 한때 천둥·번개와 함께 5㎜ 안팎의 비가 내렸지만, 전날과 마찬가지로 전주의 낮최고기온이 28.7℃를 보이는 등 26∼29℃ 분포의 무더운 날씨가 계속됐다.

 

기상대 관계자는 "비, 황사와 함께 강한 바람이 불면서 기온이 크게 낮아지겠다”며 "피해를 입지 않도록 건강관리와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진우 epicure@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