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3 06:41 (Fri)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날씨
일반기사

[오목대]소서(小暑)

 

오늘은 24절기 가운데 열한번째 절기인 소서(消暑)다. 태양이 황경 105°의 위치에 있을 때로 하지(夏至)와 대서(大暑) 사이에 끼어있다. 더운 바람이 불어와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는 이 시기에는, 장마전선이 오랫동안 한반도에 머물면서 습도가 높아지고 많은 비를 뿌려댄다. 후텁지근한 날씨가 가장 빈번하게 나타나는 이 때가 연중 불쾌지수가 제일 높은 기간이다.

 

날씨가 무더워 짜증나기 쉬운 계절이지만 보리걷이가 끝난 후여서 굶주림에 떨던 보릿고개 시절에도 먹을 것 걱정은 안하던 시기가 소서 전후다. 게다가 무더운 날씨 덕에 채소나 과일이 풍성하여 없는 사람 지내기는 이 때처럼 수월한 철도 드물다. 수박, 참외, 토마토에 상추, 가지, 오이, 호박까지 지천으로 널렸으니, 지지리도 게으른 사람만 아니라면 배곯을 일이 없는 시절이다. 그뿐인가. 팥칼국수나 수제비 같은 시절식에다 애호박에 고추장 풀어 끓인 민어매운탕은 이 시기가 아니면 도저히 제맛을 느낄 수가 없다.

 

소서를 전후해서 농부의 손길은 더욱 빨라진다. 소서까지 모내기를 하지 못하면 그 해 쌀농사는 끝이기 때문에 "소서에는 새각시도 모를 심는다”는 속담까지 생겨났다. 또한 논밭두렁의 잡초를 베어 퇴비를 장만해야 하고, 콩밭이며 조밥은 뒤덮은 장대 같은 풀도 제때 뽑아줘야 한다. 농사란 씨뿌리고 거둬들이는 것도 중요하지만, 가꾸지 않으면 수확 전에 폐농하기 십상이기 때문이다.

 

논농사도 마찬가지다. 한때 제초제로 논매기를 대신했으나 요즘은 다시 유기농법이라 해서 제초제를 쓰지 않는 방향으로 농법이 바뀌고 있다. 옛날 같으면 김매기는 소서에 초벌을 시작해서 재벌에 만두리까지 세번에 걸쳐 했다. 그래야 제대로 소출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김매기가 오죽 고단했으면 '농가월령가'에 「젊은이 하는 일이/김매기 뿐이로다/논밭을 갈마들여/삼사차 돌려 맬 제/날 새면 호미들고/긴긴 해 쉴새없이/땀 흘려 흙이 젖고/숨막혀 기진 할 듯」이라고 했겠는가.

 

식물이나 사람이나 잡초는 아무짝에도 쓸모가 없다. 쓸모는 커녕 주변을 괴롭히고 훼방꾼 노릇만 일삼는다. 더구나 잡초는 질기기조차 해서 여간해서는 잘 뽑히지도 않는다. 날씨가 무더워 짜증도 나는데 소서에 초벌 매듯 '인간잡초'들 소탕할 방법은 없는 것인지 엉뚱한 생각을 해본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일보 desk@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