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31 00:25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날씨
일반기사

'찜통더위' 25일부터 한풀 꺾여

 

24일에도 도내지역 대부분이 높은 습도와 무더위를 동반하는 '찜통더위'가 맹위를 떨칠 것으로 보인다.

 

전주기상대에 따르면 24일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으로 더운 공기가 유입돼 전주지역의 낮최고기온이 34℃를 기록하는 등 31℃∼ 34℃의 분포가 예상된다. 불쾌지수도 80을 넘어서는 등 눅눅하고 끈적끈적한 날씨가 계속되겠다. 그러나 이번 더위는 25일부터 점차 수그러들 전망이다.

 

이보다 앞선 22일 전주의 낮기온이 올들어 가장 높은 35.7℃를 기록했으며, 남원 35.2℃ 정읍 34.6℃ 임실 34.4℃ 등 대부분의 지역에서 지난 21일에 이어 올들어 최고기온을 경신했다.

 

전주기상대 관계자는 "한낮에는 햇볕이 강하게 내리쬘 것으로 보여 어린이나 노약자들은 일사병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모 desk@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