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31 00:13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날씨
일반기사

전북 8개 시군 대설특보..농작물 피해 속출

여객선.항공기.차량 운행도 통제

전북지역에 사흘째 많은 눈이 내리면서 농작물피해가 속출하고 여객선과 항공기, 차량 운행도 전면 혹은 부분 통제되고 있다.

 

전주기상대는 20일 오전 6시 서해안인 고창군, 부안군, 군산시, 김제시, 정읍시에 대설주의보를 발령한 데 이어 이날 오전 8시 전주시와 익산시, 완주군 등 내륙지역에도 대설주의보를 내렸다.

 

현재까지 서해안 지역의 적설량은 20㎝ 안팎, 내륙지역은 3㎝ 안팎이며 21일 새벽까지 10㎝가량의 눈이 더 내릴 것으로 기상대는 내다봤다.

 

많은 눈으로 비닐하우스와 축사 등의 파손이 잇따랐다.

 

눈이 집중된 고창군 상하면과 무장면, 심원면 등 5개 면(面) 지역에서 고추를저장하거나 복분자 나무를 심어 놓은 비닐하우스 32동이 눈의 무게를 이기지 못해무너졌고 부안군에서는 축사 1동이 파손됐다.

 

이들 하우스의 피해면적은 1만3천400여㎡로 1억3천여만원의 재산피해가 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바닷길과 하늘길도 막혔다.

 

눈과 함께 서해 남부 전 해상에 내려진 풍랑주의보로 군산∼선유도 등 군산에서각 섬을 잇는 5개 항로의 여객선 운항이 이날도 전면 통제돼 주민과 관광객의 발이사흘째 묶였다.

 

군산∼제주를 오가는 대한항공 여객기도 전날 결항한 데 이어 이날 오후 3시45분 출발도 눈이 내리면 운항이 취소될 전망이다.

 

이와 함께 폭설과 결빙으로 고창 암치재와 솔재, 양고산재를 비롯해 부안의 국도 30호선, 군산의 사정 삼거리와 옥산 칠거리재, 나포 숲골재 등 일부 도로가 부분또는 전면 통제되고 있다.

 

전북도 재해대책본부는 "눈이 그쳐야 피해상황을 정확히 집계할 수 있다"면서 "일선 시군의 공무원과 제설 장비를 총동원, 긴급 제설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전주기상대는 "오늘 오후와 내일 새벽에 국지적으로 눈이 더 내리는 곳이 있겠으니 빙판길 교통안전과 시설물 관리에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