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옥정호 연가 - 이점이

기사승인 2017.07.17  

공유
default_news_ad1
태양이 지상의 커튼을 젖히며

붉은 장미





옥정호 휘도는 길목

국사봉 계단에 놓인

걸음걸음

정지된 시간 너머로

몇 겁 인연인가

붕어섬은 시방

물비늘이 낮별로 떼지어

무도회 폴카 연습 중

하늘바라기 푸른 숲엔

들숨 날숨 콩닥콩닥

합궁 채비중이다

△덩굴장미가 붉은 태양을 업고 지상에 얼굴을 내밀고 있다. 옥정호 바람을 휘돌며 오솔길에 이르면 철조망 담장 위로 고개를 내민 장미의 유혹에 발길을 멈춘다. 초여름의 유혹은 팔뚝을 걷어 올린 옷으로부터 매력을 느낀다. 뚫어지게 보아야 붕어섬으로 보인다. 물비늘이 낮별로 떼 지어 무도회를 하는가? 덩굴장미의 얼굴이 붉은 이유를 알겠다. 이소애 (시인)

기고 desk@jjan.kr

<저작권자 © 전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
set_hot_S1N2
set_hot_S1N3
set_hot_S1N4
set_hot_S1N31
set_hot_S1N5
set_hot_S1N9
set_hot_S1N10
set_hot_S1N11
set_hot_S1N13
default_setNet2
1 2 3 4
item50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