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주시, 에코시티 대형마트 부지 어떻게 하나

기사승인 2017.07.17  

공유
default_news_ad1

- 매각공고 낸지 사흘만에 취소 / 주민 반대한 전주농협만 관심 / 시 "주민 뜻 반영,일정 재검토"

전주시가 에코시티 대형마트 부지 수의계약 매각 공고를 낸지 사흘 만에 취소공고를 내 그 배경과 향후 매각절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에코시티 주민들이 반대했던 농협 하나로마트만 수의계약의사를 밝혀온 데 따른 것으로, 두 차례 유찰됐다가 수의계약 취소 공고까지 낸 이 부지의 매각을 놓고 전주시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16일 전주시 등에 따르면 전주시장 명의의 ‘전주 에코시티 체비지(상업 2)수의계약 취소공고’가 지난 7일자로 났다.

전주시는 이 공고를 통해 “수의계약으로 진행되는 대형마트 부지의 수의계약을 취소하며, 사유는 토지 매각일정을 재검토 하겠다”고 밝혔다.

확인 결과 전주농협 측이 전주시에 지난 7일 수의계약 의사를 밝혀왔고, 시는 내부 회의를 통해 주민들이 원하지 않는 매각은 진행하지 않기로 결정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전주시는 에코시티 입주자 대표 등에게 농협 측의 계약 타진 사실을 설명하고 매각이 늦어질 수 있음을 알렸다. 입주자 대표 들은 1차 공고 전 전주시와 가진 간담회에서 ‘하나로 마트 입점 불허’와 ‘신속한 매각절차 진행’을 요구한 바 있다.

에코시티 대형마트 부지 매각이 사실상 1·2차 입찰자 전무, 수의계약에는 주민들이 원하지 않는 업체 계약 타진으로 인해 매각이 원활하게 진행되지 못하게 된 것이다.

전주시는 일단 내부 회의를 거쳐 추가 수의계약 공고를 진행 하는 한편, 토지 매각을 위한 다양한 방법을 강구할 예정이지만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에코시티 입주가 얼마 남지 않은 만큼 주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매각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백세종 bell103@jjan.kr

<저작권자 © 전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
set_hot_S1N2
set_hot_S1N3
set_hot_S1N4
set_hot_S1N31
set_hot_S1N5
set_hot_S1N9
set_hot_S1N10
set_hot_S1N11
set_hot_S1N13
default_setNet2
1 2 3 4
item50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