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청와대 민정수석실서 전 정부 문건 발견

기사승인 2017.07.17  

공유
default_news_ad1

- 靑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 판단"

청와대가 박근혜 정부 민정수석실에서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 지원과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국민연금 의결권 등의 관련 문건 300종을 발견했다고 전격 공개했다. 청와대는 이들 자료가 “소위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있는 것으로 판단되며, 이전 정부의 거부로 박영수 특검팀이 확보하지 못한 자료”라며 “사본을 검찰에 제출할 방침”이라고 밝혀 이들 문건이 앞으로의 국정농단 사건의 수사 및 재판과정에 미칠 파급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14일 브리핑을 갖고 “민정비서관실 공간을 재배치하던 중 7월 3일 한 캐비닛에서 이전 정부 민정비서관실에서 생산한 문건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이들 자료는 2013년 3월부터 2015년 6월까지의 장관 후보자 등의 인사자료, 국민연금 의결권 등 각종 현안 검토자료, 지방선거 판세전망, 그리고 2014년 6월 11일부터 2015년 6월 24일까지 수석비서관회의자료 등이다.

우병우 전 민정수석은 2014년 5월부터 2015년 1월까지 민정비서관을 거쳐 2015년 2월부터 2016년 2월까지는 민정수석을 맡았었다.

박수현 대변인은 “ ‘국민연금 의결권 관련 조사’라는 제목의 문건에는 관련 조항, 찬반 입장, 언론 보도, 국민연금기금 의결권 행사 지침, 직접 펜으로 쓴 메모의 원본, 또 다른 메모의 복사본, 청와대 업무용 메일을 출력한 문건 등이 들어있다”고 밝혔다.

또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 지원 방안을 검토한 내역에는 삼성 경영권 승계 국면 → 기회로 활용, 경영권 승계 국면에서 삼성이 뭘 필요로 하는지 파악, 도와줄 것은 도와주면서 삼성이 국가 경제에 더 기여하도록 유도하는 방안을 모색, 삼성의 당면과제 해결에는 정부도 상당한 영향력 행사 가능 등의 대목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성원 leesw@jjan.kr

<저작권자 © 전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연재 / 지난연재

1 2 3
1 2 3 4 5 6 7 8 9 10 11 1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1 2 3 4
item50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