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당 '박근혜 지우기' 본격화

기사승인 2017.09.14  

공유
default_news_ad1

- 서청원·최경환 의원 포함 / 친박 출당 권유 혁신안 발표

   

자유한국당이 한때 당의 대주주였던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절연 작업을 통한 보수 대통합에 나선 모습이다. 한국당 혁신위가 당 혁신의 출발점으로 여겨졌던 ‘박근혜 자진탈당’ 카드를 꺼내 들었기 때문이다.

한국당 류석춘 혁신위원장은 1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박 전 대통령에 대해 자진탈당을 권유하고 수용되지 않을 경우 당헌·당규에 따라 출당 조치를 할 것을 당에 권유하는 3차 혁신안을 발표했다.

3차 혁신안에는 친박(친박근혜) 핵심인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해서도 자진탈당 권유를 권고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그러면서 한국당 탈당파에 대해서는 복당을 원할 경우 ‘대승적 차원에서 문호를 개방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혁신위의 이 같은 결정은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당에 덧씌워진 ‘박근혜 이미지’를 지우지 않으면 보수대통합도, 지방선거도 모두 수포로 돌아간다는 냉정한 판단에 따른 것이다.

특히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과 보수분열에 책임이 있는 박 전 대통령과 핵심 친박계는 끊어내고 탈당파에는 문을 열어둠으로써 향후 보수대통합 작업의 주도권을 잡겠다는 전략으로 해석된다.

이런 가운데 혁신위의 3차 혁신안이 발표되면서 내홍이 불거졌다. 혁신위 발표 직전 열린 최고위원·재선의원 연석회의에서 홍준표 대표와 친박 성향 의원들 사이에 고성이 오갔다.

김태흠 최고위원은 “당을 하나로 모을 생각을 해야 하지 않느냐”며 거칠게 항의했고, 이장우 의원도 “멀쩡히 잘 굴러가고 있는 당을 왜 또다시 둘로 나누려고 하느냐”고 반발했다.

박영민 youngmin@jjan.kr

<저작권자 © 전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