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북지역 가야사 복원 국가예산 확보 절실

기사승인 2017.09.14  

공유
default_news_ad1

- 내년도 예산에 미반영

   
▲ 장수군에서 발견된 가야고분군.

새 정부 100대 국정과제로 꼽힌 ‘가야사 복원’ 사업을 위한 국가예산 확보가 절실하다.

13일 전북도에 따르면 새 정부의 정책기조에 맞춰 도내 가야사 유적의 발굴조사와 복원, 정비 등을 착수하기 위한 내년도 국가예산 83억4000만원을 요청했지만 단 한 푼도 반영되지 않았다.

전북의 경우 남원과 장수 등지에 가야사 대표 유적들이 산재해 있지만 경남 등 타 시도에 비해 발굴 속도와 정비가 늦어지다보니 후발주자로 꼽힌다.

도내에는 남원과 장수, 완주, 진안, 무주, 임실 등 6개 시군에 가야사를 대표하는 고분이나 제철, 산성, 봉수 등의 가야사 유적이 산재해 있다.

이들 6개 시군에는 가야사 유적 26개소가 위치해 있으며, 대표적으로는 장수 삼봉리 가야고분군 △장수 대적골 제철유적 △완주 구억리 산성 △남원 임리 고분군 △남원 고남산 봉수 등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도 추경예산에 가야사 유적인 제철(남원)과 봉수(장수) 등 유적발굴을 위한 용역비를 확보했지만 국가예산 확보 없이는 사업 진행이 불가능하다”며 “국회 예산반영을 위해 정치권과 담당 부처를 설득하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강모 kangmo@jjan.kr

<저작권자 © 전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
set_hot_S1N2
set_hot_S1N3
set_hot_S1N4
set_hot_S1N31
set_hot_S1N5
set_hot_S1N9
set_hot_S1N10
set_hot_S1N11
set_hot_S1N13
default_setNet2
1 2 3 4
item50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