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군산조선소 재가동 정부 결단 이끌겠다" 안철수 대표 1박2일 전북 방문

기사승인 2017.09.14  

공유
default_news_ad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군산조선소 재가동에 대해 정부의 결단을 이끌어내겠다”고 약속했다. 1박2일 일정으로 13일 전북을 방문한 안 대표는 이날 전북도청에서 잇달아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와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군산조선소 문제에 대해 대통령은 조만간 답이 있을 것이라며 기대하라고 했지만 결국 폐쇄됐다”며 “전북 제조업 매출의 4분의 1과 수출의 10%를 차지하는 조선소가 문을 닫으니 전북 경제 자체가 흔들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얼마 전 러시아는 유조선 15척을 한국에서 건조하겠다고 밝혔고 이 물량 중 일부만이라도 군산조선소에 배정하면 재가동될 수 있다”며 “정부의 결단을 이끌어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예산정책협의회에는 송하진 도지사를 비롯한 도 간부와 국민의당 안 대표, 김관영 사무총장, 김종회 도당위원장, 장진영·박주원·이태우 최고위원, 김호서·임정엽 지역위원장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김세희 saehee0127@jjan.kr

<저작권자 © 전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