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새만금 농업용지 송전선 지중화

기사승인 2017.09.14  

공유
default_news_ad1

- 한전서 설치비 50% 부담 / 기재부 타당성 용역 추진

   

기획재정부가 새만금 5공구 농생명용지의 전력공급시설 방식을 사실상 지중화로 정하고 타당성용역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계획은 전력공급 방식이 송전선로로 계획돼 사업비가 107억 원으로 산정됐지만 지중화로 변경 할 경우 총 사업비가 674억 원이 증액돼 예산 부담을 이유로 기재부가 지중화를 꺼려했었다.

하지만 한국전력이 지중화 설치비 50%를 분담하겠다는 협의가 이뤄지면서 증액분이 337억 원으로 줄었고 새 정부의 강력한 새만금 조기개발 의지 등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13일 전북도에 따르면 애초 새만금 농지조성 구간은 송전선로 방식으로 총 사업비가 107억(방수제 57억·농업용지 50억) 원이 책정됐다.

그러나 방수제·승수로는 해안가 연약 지반으로 송전선로가 강풍·낙뢰 등으로 단전될 경우 배수장과 배수갑문을 작동할 수 없어 재난 대응 능력을 상실할 위험이 크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따라서 해풍과 염분 등 자연환경으로부터 송전선로를 보호하고, 경관 개선 등을 위해 선로를 지중화해야 한다는 요구도 높았다.

이제 전북도는 지난 2014년 3월부터 전력공급 방식을 지중화로 변경해야 한다고 건의했고, 2016년 한국전력도 지중화를 위한 설계비 산출 용역을 통해 총 사업비가 888억 원이 필요하다는 결과를 도출했다.

특히 한전은 지중화로 변경할 경우 총 사업비의 절반이 444억을 부담하겠다고 약속하는 등 애초 기재부가 책정한 사업비(107억) 보다 337억(한전 부담분 제외)이 증액되게 됐다.

하지만 기재부는 증액분에 대한 예산 부담을 이유로 지중화 변경을 꺼려하다 지난주 KDI(한국개발연구원)에 총 사업비(444억)에 대한 타당성 조사를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다.

타당성 조사 결과는 연말 내로 나올 예정이며, 전력시설은 총 180.7㎞(방수제 41.1㎞, 농업용지 139.6㎞)로 사업 시행자는 농림축산식품부(한국농어촌공사 위탁시행)다.

이강모 kangmo@jjan.kr

<저작권자 © 전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