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주 완산동 시외버스 간이정류소 앞 달라진다

기사승인 2017.09.21  

공유
default_news_ad1

- 시, 1억 6000만원 들여 / 차선 변경·승강장 개조

   

상습 정체 구간이었던 전주시 완산동 시외버스 간이정류소 일대가 차선 변경과 승강장 리모델링을 통해 변신한다. 전주시는 1억6000여 만 원을 들여 완산동 시외버스 간이정류소 쪽 2차선 도로를 3차선으로 늘리고 반대편 차선은 줄이며, 승강장도 한옥형태가 가미된 승강장으로 바꿀 예정이라고 20일 밝혔다.

완산동 시외버스 간이정류소인근은 용머리고개라는 지명과 과거 대장간과 골동품점, 점술집이 발달했던 지역이었다. 간이정류소는 지난 1978년 첫 운행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40여년간 운영되면서, 하루 평균 224차례 1400여명이 이용하고 있다.

지난 2004년 설치된 간이정류소 승강장 시설이 노후화돼 이용객들이 불편을 겪었으며, 승강장 정차 버스로 편도 2차로가 1차로화 돼 교통체증이 빚어지기 일쑤였다. 시는 이번 차선 개편으로 교통체증이 일부 해소될 것으로 보고 있다.

백세종 bell103@jjan.kr

<저작권자 © 전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