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집단난투극 조폭 주범 자수

기사승인 2017.09.21  

공유
default_news_ad1

전주 도심에서 집단 난투극을 벌인 폭력조직원의 주범이 경찰에 자수했다.

전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전주 도심에서 집단 난투극을 벌인 혐의(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 전주 B파 조직원 김모 씨(37)를 구속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 11일 수사의 압박을 느끼고 전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직접 찾아와 자수했다.

앞서 지난 6월 23일 새벽 3시 10분께 전주시 우아동의 한 주점 앞에서 B파 조직원 김 씨는 N파 조직원 이모 씨(37)가 “자신이 빌려준 300만 원을 갚지 않는다”며 주먹으로 폭행하자 각각 조직원을 불러 야구방망이(알루미늄 배트) 등을 들고 집단 난투극을 벌였다.

남승현 reality@jjan.kr

<저작권자 © 전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