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블라인드 채용에도 연령 제한은 존재할 것"

기사승인 2017.09.26  

공유
default_news_ad1
   
 
 

최근 공공기업은 물론 다수의 민간 기업이 하반기 채용에 ‘블라인드 채용’ 도입을 발표해 화제다. 이처럼 다수의 기업이 블라인드 채용 도입을 발표했지만, 과반수의 인사담당자들은 여전히 신입사원 연령 제한이 존재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기업 인사담당자 375명을 대상으로 ‘신입사원 연령’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신입사원 채용 시 지원자의 나이를 확인하는지’ 묻자 93.1%가 나이를 확인한다고 답했다. 인사담당자들이 나이를 확인하는 이유는 ‘기존 직원들과 나이를 비슷하게 맞추기 위해(59.3%)’, ‘조직의 위계질서 유지를 위해(49.3%)’ 등이 있었다(복수응답). 설문에 참여한 인사담당자 중 70.7%가 신입사원들의 적정연령이 있다고 답했다.

인사담당자들이 생각하는 신입사원 적정연령은 남성 평균 ‘27.9세’, 여성 평균 ‘26.1세’였다. 다음으로 ‘블라인드 채용 도입과 함께 신입사원 연령 제한이 사라질지’에 대해 물었다.

설문에 참여한 인사담당자 중 62.7%가 블라인드 채용이 도입돼도 연령 제한은 존재할 것이라 답했다.

특히 △중소기업 인사담당자들의 경우 연령 제한이 존재할 것이란 답변이 70.0%로 가장 높았다.

반면, 블라인드 채용 도입과 함께 연령 제한이 사라질 것이란 답변은 △대기업(52.5%)과 △외국계기업(50.0%)이 높았다. 연령 제한이 존재할 것이라 답한 이들에게 그 이유를 물었다.

이들은 ‘신입사원 적정 연령에 대한 인식이 팽배해서(51.1%)’, ‘나이가 어린/많은 신입사원을 선호하는 업계들이 있어서(45.5%)’, ‘이력서에서 나이 기재 항목을 삭제하지 않는 기업이 많을 것 같아서(30.2%)’ 등을 그 이유로 들었다(복수응답).

잡코리아(유) 전북지사장

기고 desk@jjan.kr

<저작권자 © 전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1 2 3 4
item50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