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면접 때 '극단적 상황 가정 압박질문' 가장 싫어

기사승인 2017.11.07  

공유
default_news_ad1
   
 
 

취준생 10명 중 8명은 면접에서 받기 싫은 질문 유형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은 ‘극단적인 상황을 가정한 압박질문’을 가장 받기 싫은 질문 유형으로 꼽았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면접 경험이 있는 취업준비생 842명을 대상으로 ‘면접 전형’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잡코리아가 설문에 참여한 취준생들의 면접 준비 현황을 조사했다. ‘하반기 공채 일정에 맞춰 면접전형을 준비하고 있는지’ 묻자 76.2%의 응답자가 ‘그렇다’고 답했다.

이들은 ‘구직활동을 하는 동안 계속(61.4%)’, ‘면접 직전 전형 합격자 발표 직후부터(26.9%)’ 면접을 준비하고 있었다. 더불어 기업 한 곳당 면접 준비에 ‘1주일 미만(47.8%)’의 시간을 할애한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면접에서 받기 싫은 질문 유형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 83.8%의 응답자가 ‘그렇다’고 답했다. 받기 싫은 질문 유형이 있다는 답변은 여성 취준생(87.8%)이 남성 취준생(75.2%) 보다 10% 이상 높게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받기 싫은 질문 유형을 조사한 결과(복수응답), ‘극단적인 상황을 가정한 압박질문이 30.7%의 응답률로 전체 1위를 기록했다. ‘이성 친구 유무, 결혼 계획 등을 묻는 질문(26.6 %)’, ‘거주지, 부모님 등 개인 배경을 묻는 질문(23.5%)’ 등 사적인 정보를 묻는 질문들 역시 높은 응답률로 상위권에 올랐다. 받기 싫은 질문 유형 순위는 성별로 차이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남성 취준생들의 경우 가장 받기 싫은 질문 유형으로 ‘극단적인 상황을 가정한 압박질문(36.0%)’을 꼽았다(복수응답). 반면, 여성 취준생들은 ‘이성 친구 유무, 결혼 계획 등을 묻는 질문(31.8%)’을 해당 부문 1위에 올렸다(복수응답).

잡코리아(유) 전북지사장

기고 desk@jjan.kr

<저작권자 © 전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1 2 3 4
item50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