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군산시민 재난 사태 무방비 노출

기사승인 2017.11.17  

공유
default_news_ad1

- 내진설계된 대피소 64곳…시민 29%만 수용 가능 / 아파트·관공서 지하주차장 77곳은 2차 붕괴 위험

   
▲ 군산초교 운동장 지하에 위치한 민방위시설 교육장. 이곳에서 수용가능한 인원은 전체 시민의 0.3%에도 미치지 못하는 800명에 불과하다.
 

군산지역에 지진과 전쟁 등 유사시에 대비한 시민 대피시설 확충이 시급하다.

지난 15일 발생한 포항 지진과 북한의 도발 위협에 따른 한·미·일 연합훈련으로 시민들의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실제 지진 또는 전쟁이 발생하면 군산시민의 대다수는 대피할 곳이 턱없이 부족해 시민 안전이 무방비로 노출돼 있기 때문이다.

군산지역의 경우 지난 2007년부터 현재까지 7차례에 걸쳐 규모 2.2~3.9의 지진이 발생한 데다, 최근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 지진의 여파는 300km나 떨어진 군산에서도 흔들림이 감지됐다.

그러나 시의 대피시설 지정관리 현황을 보면 내진설계가 이뤄진 지진 관련 대피소는 총 64곳으로 수용인원은 군산시민 27만3000여 명의 29%인 7만9000여 명에 불과하다.

또 공습 대피시설은 총 77개소가 마련돼 있지만, 대부분 아파트와 관공서 지하주차장으로 지정돼 있다.

실질적인 대피시설은 군산초교 운동장 지하 단 1곳으로 이곳에서 수용가능한 인원은 전체 시민의 0.3%에도 미치지 못하는 800명에 불과하다.

더욱이 대다수 시민과 특히 여성들은 이 대피소의 존재조차 모르고 있다.

특히 행정안전부의 민방위 업무지침에 따라 면 단위에서는 대피시설을 지정할 수도 없어 읍·면 지역에서는 대피시설을 찾아볼 수 없는 실정이다.

이에 시민들은 관공서와 아파트, 대형건물 등의 지하주차장에 의존해야 하지만 강한 지진과 공습 등으로 건물 자체가 무너지면 2차 붕괴로 이어져 더 큰 피해를 초래할 우려가 높다.

시민 김성빈씨(28)는 “군산에 유사시를 대비한 대피시설이 거의 없는 데다 그나마 지하 대피소가 어디에 있는지 알지도 못하고 있다”면서 “유사시를 대비한 대피시설의 확충이 아쉽다”고 말했다.

한편 민방위 업무지침에 따라 지하에 건립되는 주민대피시설은 정부와 지자체가 건립에 필요한 재원의 절반씩 부담하게 돼 있다.

문정곤 diver326@jjan.kr

<저작권자 © 전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1 2 3 4
item50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