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국민연금 데이터로 전북 고유 일자리 창출하자"…전북연구원 이슈브리핑서 제안

기사승인 2017.11.17  

공유
default_news_ad1
   

새 정부 일자리정책에 발맞춰 전북만의 고유한 일자리 창출 방안을 만들기 위해서는 국민연금공단의 데이터를 활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민연금 데이터는 연금 가입자의 직장별, 연령별, 소득별에 따른 매월 일자리 생성 및 소멸, 이동경로 등의 분석이 가능해 산업별로 세분화 된 마이크로타기팅(Micro targeting·소수/세부집단을 목표 타깃으로 하는 마케팅전략)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전북연구원(이하 전북연)은 16일 ‘국민연금 데이터를 활용한 전북 일자리 정책 패러다임 전환 방안’ 이슈브리핑을 통해 국민연금 데이터의 중요성과 전북 일자리 정책의 연관성을 강조했다.

전북연은 새 정부 들어 대통령이 가장 먼저 지시한 내용은 일자리위원회 설치로, 대통령이 직접 일자리 상황판을 운영, 관리할 정도로 일자리 정책은 중요한 아젠다로 규정했다.

하지만 현재 일자리 창출 정책 대부분은 공급주도형으로 정책을 추진하기 위한 단기적 수요조사에 의존하고 일자리가 필요한 산업, 지역, 계층에 대한 정보가 없는 상황에서의 정책 기획은 효과가 의문시된다는 문제점을 제기했다.

전북연 이강진 연구실장은 “국민의 세분화된 직장 이동경로가 담긴 국민연금 데이터는 지역 일자리 정책을 획기적으로 전환할 수 있는 강력한 도구”라며 “국민연금 및 유관기관과 전북도가 자료이용 협약을 통해 협력체계를 구축, 활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연금 데이터에 포함된 개인정보가 활용 여부에 가장 큰 걸림돌로 작용하는데 이를 해결하기 위해 개인정보 유출을 막을 개인정보 개별식별호를 내부적으로 부여하는 방안이 있다”며 “또 국민연금 내에 데이터센터를 설치해 외부기관에서 방문해 데이터를 분석한 뒤 결과물만 반출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 있다”고 제안했다.

이강모 kangmo@jjan.kr

<저작권자 © 전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1 2 3 4
item50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