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불법에 조폭까지 한옥마을의 그늘

기사승인 2017.11.20  

공유
default_news_ad1

- 한복·전동기 대여점 급증…77곳중 54곳 불·편법 운영 / 그나마 대부분 외지인 소유…일부업소 폭력배 개입설도

   

최근 전주 한옥마을에 한복과 전동기 대여점이 난립하고 있는 가운데, 이들 업소 상당수가 법을 어기거나 법망을 피해 영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들 대여점의 대부분이 외지인 소유이며, 조직폭력배까지 개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행정과 사법당국이 대책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전주시 등에 따르면 전주 한옥마을 내 한복과 전동기 대여점은 지난 8월 말 현재 모두 77곳으로 지난해 53곳에서 24곳(45.28%)이 늘어났다.

77곳 가운데 한복 대여점은 50곳, 전동기 대여점은 22곳 인데, 이들 업소 가운데 무려 54곳(70.3%)이 일반 음식점이나 주택인데도 대여영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부적법 업체 중 주택에서 영업을 하는 곳이 35곳으로 가장 많았고, 음식점 허가를 받은 뒤 대여영업을 하는 곳은 11곳이었다.

주택 영업은 한복 대여점이 26곳, 전동기 대여점이 7곳이었으며, 음식점 허가 뒤 대여영업은 11곳 중 한복점 7곳, 전동기는 4곳이었다.

1종 근린생활시설 일반 소매점으로 등록한 업체는 한복대여점의 경우 14곳, 전동기 대여점은 9곳 뿐이었다.

아울러 이들 부적법 업체 54곳 가운데 10년 이상 한옥마을에 거주한 원주민이 운영하는 업체는 9곳에 그쳤다.

또한 일부 대여점 운영에 조직폭력배가 개입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전주 폭력조직 출신 A씨는 지난 2013년 꼬치구이 전문점으로 한옥마을에 영업점을 마련한 후 전동기 대여사업까지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주지검은 A씨가 한옥담장을 허물고 꼬치구이 판매대를 만드는가 하면, 각종 대여 사업에 관여하고 있다는 문제가 불거지자 전주시와 협의하에 2~3년부터 지검내 조폭담당 검사가 한옥마을을 담당하게 하고 있다. 일선 지검에서 지방자치단체 특정 지구 담당 검사가 있는 지역은 전주가 유일하다.

전주지검 관계자는 “한옥마을에 조폭 출신이 각종 사업에 개입하고 있는 것을 인지하고 있고,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 역시 조폭 담당 전북지방경찰청 직속 부서인 광역수사대를 통해 A씨에 대한 동향을 주시하고 있다.

전주시는 이처럼 한옥마을에 불법·편법 영업이 성행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최근 5~6차례에 걸쳐 회의를 가졌으며, 빠른 시일내에 대대적인 단속과 행정처분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전동기 대여점의 경우 교통사고 위험이 있고 한복대여점은 지구 미관 악영향 등 문제점이 있는 상태”라며 “대책 마련과 한옥마을 정체성 유지를 위해 대대적인 개선과 단속에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백세종 bell103@jjan.kr

<저작권자 © 전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1 2 3 4
item50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