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지진피해 포항 특별재난지역 지정

기사승인 2017.11.21  

공유
default_news_ad1

- 문대통령, 수석·보좌관 회의서 / 신속 복구·차질없는 수능 당부

   
지진피해를 입은 포항시 일대가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오후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오늘 오전 포항시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재가했다”며 “정부는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신속한 피해복구와 함께 입시 일정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당장은 피해 복구와 차질 없는 수능 실시가 최우선”이라며 “긴급한 일이 끝나면 안전과 재난에 대한 대비를 전면적으로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23일로 연기된 수능일과 관련해서는 “정부가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 지침을 미리 마련하겠다”며 “수험생과 학부모들께서는 너무 걱정 마시고 수능 시험장에서 이뤄지는 조치에 따라 주시고, 협조해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아직까지 추운 날씨와 여진의 공포 속에서 집을 떠나 하루 하루 힘든 생활을 하고 계신 포항과 인근 지역 주민 여러분, 수험생 여러분들께 다시 한 번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어 동남아 순방 성과에 대해 설명하고 관련 부처의 후속조치를 주문한 뒤 국민청원 게시판에 접수된 청원과 관련, “참여인원이 수십만 명에 달하는 청원도 있고, 현행 법제로는 수용이 불가능해 곤혹스러운 경우도 있지만, 청원이 많이 접수된 것은 매우 바람직한 현상이라고 생각한다”며 “어떤 의견이든 참여인원이 기준을 넘은 청원들에 대해서는 청와대와 각 부처에서 성의있게 답변하고, 참여인원이 기준보다 적은 경우에도 관련 조치들이 이뤄지는 경우에는 성실하게 상세하게 알려드리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성원 leesw@jjan.kr

<저작권자 © 전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1 2 3 4
item50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