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장수군 금고 비리 모든 의혹 밝혀져야"

기사승인 2014.08.29  

공유
default_news_ad1
   
△김영오씨 단식 중단= 수사권과 기소권이 포함된 세월호특별법 제정을 요구하며 46일째 단식 농성을 이어온 ‘유민아빠’ 김영오씨(47)가 28일 단식을 중단했다.

지난달 14일부터 단식에 돌입한 김씨는 40일째였던 지난 22일 건강이 악화돼 광화문 단식농성장에서 서울 동대문구 시립동부병원으로 이송돼 일주일째 입원 중이다.

김씨는 이날 낮 12시부터 묽은 미음 200cc로 식사를 시작했다.

세월호 가족대책위원회는 시립동부병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전히 협상에 진전이 없어 언제 특별법이 타결될 수 있을지 기약이 없는 상황에서 김씨는 유일하게 남은 딸 유나와 모친 등 가족을 위해, 유가족들의 요청과 국민의 염원에 따라 단식을 중단하고 복식을 하며 장기적인 싸움을 준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누리꾼들은 “어느덧 정치인이 다 됐다”, “너무 과욕을 부렸다”, “장기적인 싸움을…무섭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검찰, 장수군 금고 비리 전 비서실장 자택 압수수색= 장수군의 군 금고 협력사업비 4억원 가량이 실제 존재하지도 않은 ‘유령사업’에 쓰였다는 의혹과 관련, 검찰이 장수군 전 비서실장 A씨의 자택을 압수수색하는 등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전주지방검찰청은 지난 25일 군 금고 협력사업비 수억원이 사라진 것과 관련해 핵심 인물인 전 비서실장 A 씨의 자택과 사무실, 차량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검찰이 A씨를 수억원의 군 금고 협력사업비 횡령에 깊히 개입했을 것으로 보고 본격적인 수사에 돌입한 것.

누리꾼들은 “철저한 수사를 통해 모든 의혹을 밝혀내야”, “비리의 근원을 파헤쳐야 한다”, “검찰 수사결과가 기다려진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최명국 psy2351@jjan.kr

<저작권자 © 전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