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7 21:15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람들
보도자료

전북대병원, 약제급여 적정성 평가 1등급

image
전북대병원 전경. 사진=전북일보 DB

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유희철)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발표한 '약제급여 적정성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인 1등급을 획득했다고 10일 밝혔다.

약제급여 적정성 평가는 국민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큰 항생제와 주사제 등 약물의 적정 사용을 도모하고 국민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실시하는 평가다.

이번 평가는 지난해 외래 진료내역 중 원내·외 처방 약제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전북대병원은 평가 결과  급성상기도감염 항생제처방률과 급성하기도감염 항생제처방률, 주사제처방률과 호흡기계질환약품목수 등에서 최고등급인 1등급을 받아 약물의 오남용을 줄이면서 적정한 치료를 수행하고 있음을 입증받았다. 

특히 급성상기도감염 항생제처방률 13.68%(전체평균 35.14%), 급성하기도감염 항생제처방률 2.56%(전체평균 56.95%), 주사제처방률 1.71%(전체평균 12.08%) 등 항생제와 주사제 처방률이 전체평균보다 매우 낮은 사용률을 기록해 주사제와 항생제를 적게 쓰는 병원임이 확인됐다.

유희철 병원장은 “이번 평가는 약물의 적정 사용으로 오남용을 방지하고 환자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전 의료진이 노력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약제사용 관리와 개선을 통해 환자의 안전과 의료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image
전북대병원 전경. 사진=전북일보 DB

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유희철)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발표한 '약제급여 적정성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인 1등급을 획득했다고 10일 밝혔다.

약제급여 적정성 평가는 국민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큰 항생제와 주사제 등 약물의 적정 사용을 도모하고 국민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실시하는 평가다.

이번 평가는 지난해 외래 진료내역 중 원내·외 처방 약제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전북대병원은 평가 결과  급성상기도감염 항생제처방률과 급성하기도감염 항생제처방률, 주사제처방률과 호흡기계질환약품목수 등에서 최고등급인 1등급을 받아 약물의 오남용을 줄이면서 적정한 치료를 수행하고 있음을 입증받았다. 

특히 급성상기도감염 항생제처방률 13.68%(전체평균 35.14%), 급성하기도감염 항생제처방률 2.56%(전체평균 56.95%), 주사제처방률 1.71%(전체평균 12.08%) 등 항생제와 주사제 처방률이 전체평균보다 매우 낮은 사용률을 기록해 주사제와 항생제를 적게 쓰는 병원임이 확인됐다.

유희철 병원장은 “이번 평가는 약물의 적정 사용으로 오남용을 방지하고 환자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전 의료진이 노력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약제사용 관리와 개선을 통해 환자의 안전과 의료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람들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