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5 00:03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골프
일반기사

박세리.소렌스탐, 첫날부터 불꽃 접전

 

세계 여자골프 랭킹 1, 2위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과 박세리(27.CJ)가 올시즌 첫 대결에서 나란히 공동2위에 올라 치열한 우승 각축을 예고했다.

 

소렌스탐과 박세리는 19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슈퍼스티션의 슈퍼스티션마운틴골프장(파72. 6천620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세이프웨이인터내셔널(총상금 120만달러) 1라운드에서 나란히 5언더파 67타를 쳐 킴 사이키(미국.64타)에 3타 뒤진 공동2위를 달렸다.

 

이로써 지난 2001년 18홀 59타의 대기록을 세우며 우승했던 소렌스탐과 작년 우승자 박세리는 시즌 두번째 우승컵을 놓고 양보없는 일전을 벌이게 됐다.

 

겨울 동안 초심으로 돌아가 지옥 훈련을 소화해낸 김미현(27.KTF)도 박세리, 소렌스탐과 같은 공동2위에 이름을 올려 우승 경쟁에 합류했다.

 

'신데렐라' 안시현(20.코오롱엘로드)은 3언더파 69타로 선전, 공동11위에 올라2주 연속 '톱10' 입상에 푸른 신호등을 켰다.

 

그러나 애리조나 지역 골프장에 익숙해 우승 후보로 꼽히던 박지은(25.나이키골프)은 박세리와의 동반 라운드가 부담이 된 듯 이븐파 72타로 중위권에 그쳤다.

 

올해 '1인자' 자리를 놓고 다툴 것으로 보이는 소렌스탐과 박세리는 이날 경기내용에서도 우열을 가리기 어려울만큼 팽팽했다.

 

박세리는 7개의 버디를 뽑아내 버디 6개의 소렌스탐에 앞섰지만 보기는 소렌스탐보다 1개가 많은 2개.

 

소렌스탐 바로 뒷조에서 경기를 시작한 박세리는 처음 접해보는 전장 6천620야드의 슈퍼스티션마운틴골프장을 차분하게 공략해 나갔다.

 

10번홀에서 출발한 박세리는 여자대회 코스로는 보기 드물게 긴 552야드짜리 13번홀(파5)을 포함, 500야드가 넘는 4개의 파5홀 가운데 3곳에서 장타자의 이점을 살려 버디를 뽑아냈다.

 

그러나 박세리는 18번홀(파5)에서의 스리퍼트로, 4번홀(파3)에서는 티샷이 그린을 벗어난데다 파퍼트까지 빗나가면서 각각 보기를 범해 아쉬움을 남겼다.

 

박세리는 "그린이 너무 물러 그린 위에 볼을 세우기가 쉬워지면서 언더파 스코어를 낸 선수가 예상보다 많이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소렌스탐도 파5홀에서만 3타를 줄여 LPGA 투어 장타 1위의 위력을 한껏 과시했고 다소 흔들렸던 아이언샷을 매끈한 쇼트게임으로 보완하는 노련미를 보였다.

 

소렌스탐은 "경기 흐름이 별로 좋지 않았지만 5언더파 스코어는 시즌 첫 라운드스코어로는 손색이 없다"고 말했다.

 

92년 데뷔후 12년간 우승없이 상금랭킹 30위 이내에 들어본 적이 없는 사이키는8개의 버디를 골라내 깜짝 선두에 나섰다.

 

보기없이 버디만 5개를 뽑는 깔끔한 플레이를 편 김미현은 도나 앤드루스(미국),제니퍼 로살레스(필리핀), 박세리, 소렌스탐과 함께 2위 그룹에 이름을 올렸다.

 

모두 19명이 출전한 한국 선수 가운데 박세리와 김미현 등 2명만 10위권 이내에포진, 개막전에서 강하게 불었던 '한국 돌풍'은 잠시 주춤했다.

 

한희원(26.휠라코리아)은 1언더파 71타로 상위권 진입 발판을 마련했고 박지은과 이정연(25.한국타이어), 장정(24), 전설안(23)은 이븐파 72타 공동49위.

 

또 시즌 첫 LPGA 투어 대회 출전부터 엄청난 갤러리를 몰고 다닌 `골프천재' 위성미(14.미국명 미셸 위)도 버디와 보기 1개씩을 기록, 공동49위에 이름을 올렸다.

 

샷은 비교적 좋았던 위성미는 13번홀(파5)과 14번홀(파4)에서 1m 미만의 버디기회를 놓쳤고 16번홀(파4)에서는 6m짜리 버디퍼트가 컵을 돌아나오는 등 퍼트 때문에 고전하며 첫 11개 홀을 파행진했다.

 

후반 3번홀(파4)에서 첫 버디를 낚아 언더파 대열에 들어섰던 위성미는 해가지면서 어둑해진 가운데 9번홀(파4)에서 두번째샷이 깊은 러프에 박혀 보기를 범했다.

 

위성미는 "연습을 많이 해 기대가 컸는데 아쉽다. 퍼트만 잘됐으면 오늘 12언더파쯤 칠 수 있었을텐데"라고 말했다.

 

이밖에 송아리(18.빈폴골프)와 박희정(24.CJ), 문수영(20)은 1오버파 73타를 쳐공동67위로 첫날 경기를 마쳤고 김영(24.신세계), 김주연(23.KTF), 김초롱(20.크리스티나 김)은 공동 104위, 김수영(26)이 공동127위, 정일미(32.한솔)는 공동135위로밀려 컷오프 위기를 맞았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일보 desk@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