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7 09:37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골프
일반기사

전인지 ‘부활샷’... 3개 대회 연속 톱 10 행진

LPGA 드라이브온 챔피언십 4위
올해 열린 3개 대회 모두 톱10

군산출신 전인지(27·KB금융그룹)가 연일 부활샷을 선보이고 있다.

전인지는 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오칼라의 골든 오칼라 골프 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4개를 잡아내고 보기는 1개로 막아 3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합계 7언더파 281타를 기록한 전인지는 4위에 올랐다.

이로써 전인지는 3개 대회 연속 톱10 행진을 이어갔다.

전인지는 경기가 끝난 뒤 “골프를 하는 시간이 다시 너무 즐거워졌고 행복해지고 있다는 점이 가장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가장 크게 느껴지는 변화는 코스에서 골프를 대하는 마음가짐이 가장 많이 바뀐 것”이라며 “다시 돌아온 것 같아 기쁘고, 코스 위에서 플레이를 즐기게 됐다. 퍼팅도 좋아졌다”고 덧붙였다.

지난 1월 개막전으로 열린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십에서 4위에 올랐던 전인지는 두 번째 대회 게인브릿지 LPGA 공동 8위에 올랐다.

또 예선이 있는 풀필드 대회에서의 단독 4위는 2018년 10월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우승 이후 가장 좋은 성적이다.

2019년엔 부산에서 열린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공동 4위가 가장 좋은 성적이었고, 지난해 AIG 여자오픈과 레이디스 스코티시 오픈에서 공동 7위를 했다.

세계랭킹 2위 김세영(28)은 3언더파 285타로 공동 14위에 올랐다.

박희영(34)은 공동 23위(1언더파 289타), 박성현(28)은 공동 34위(1오버파 289타)에 그쳤다.

대회 우승은 15언더파 273타를 친 미국의 오스틴 언스트가 차지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