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7 22:46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야구
일반기사

전주고, 전국 명문고 야구열전 준우승

호·영남 맞수 경북고에 0대5 패
타격상에 전주고 이채훈 군 수상

전주고 야구부가 전국 명문고 야구열전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전주고(감독 주창훈)는 14일 부산기장 현대차드림볼파크에서 열린 제8회 전국명문고 야구열전 결승전에서 경북고에게 0대 5로 패배했다.

이번 대회에 처음 출전한 전주고는 결승전에서 영·호남 맞수로 자존심을 걸고 승부를 펼쳤지만 아쉽게 준우승에 머물렀다.

전국 야구명문고 12개 팀이 참가한 가운데 전주고는 경기고, 유신고와 B조에서 리그전을 펼쳤다.

전주고는 경기고와의 첫 경기에서 8회말까지 6대5로 지다가 9회말에 최현규(2학년)가 짜릿한 끝내기 2타점 적시타를 터트려 7대6 역전승을 이끌었다. 이어 12일 유신고와 경기는 우천관계로 추첨을 해 전주고가 준결승 티켓을 따냈다. 준결승전에서 전주고는 덕수고를 7대6으로 역전승해 결승전에 올랐지만 전통의 강호 경북고에게 무릎을 꿇었다.

한편 전주고 1번타자 이채훈(3학년)이 가장 뛰어난 타자에게 주어지는 타격상을 받았다.

이채훈은 이날 결승전을 포함해 3경기에서 13타수 6안타(4할6푼1리)의 맹타를 휘두르며, 전주고 공격의 선봉에 섰다.

경북고와 결승전에선 4타수 무안타로 방망이가 침묵했지만 전날 덕수고와의 준결승전에서 5타수 4안타, 4타점의 불방망이를 휘두르며 팀의 역전승을 견인했다.

전주고 야구부가 전국 명문고 야구열전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전주고(감독 주창훈)는 14일 부산기장 현대차드림볼파크에서 열린 제8회 전국명문고 야구열전 결승전에서 경북고에게 0대 5로 패배했다.

이번 대회에 처음 출전한 전주고는 결승전에서 영·호남 맞수로 자존심을 걸고 승부를 펼쳤지만 아쉽게 준우승에 머물렀다.

전국 야구명문고 12개 팀이 참가한 가운데 전주고는 경기고, 유신고와 B조에서 리그전을 펼쳤다.

전주고는 경기고와의 첫 경기에서 8회말까지 6대5로 지다가 9회말에 최현규(2학년)가 짜릿한 끝내기 2타점 적시타를 터트려 7대6 역전승을 이끌었다. 이어 12일 유신고와 경기는 우천관계로 추첨을 해 전주고가 준결승 티켓을 따냈다. 준결승전에서 전주고는 덕수고를 7대6으로 역전승해 결승전에 올랐지만 전통의 강호 경북고에게 무릎을 꿇었다.

한편 전주고 1번타자 이채훈(3학년)이 가장 뛰어난 타자에게 주어지는 타격상을 받았다.

이채훈은 이날 결승전을 포함해 3경기에서 13타수 6안타(4할6푼1리)의 맹타를 휘두르며, 전주고 공격의 선봉에 섰다.

경북고와 결승전에선 4타수 무안타로 방망이가 침묵했지만 전날 덕수고와의 준결승전에서 5타수 4안타, 4타점의 불방망이를 휘두르며 팀의 역전승을 견인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