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1 13:25 (Sat)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태권도
보도자료

태권도진흥재단, 개혁과 혁신 위한 시스템 개선에 총력

조직 개혁에 이어 인사 개혁까지 혁신의 끈 이어갈 터

태권도진흥재단(이사장 오응환)의 개혁과 혁신을 기본으로 한 조직 시스템 개선 노력이 관심을 모은다.

재단에 따르면 지난 5월 조직 개혁 활동이 시작됐다. 19일 진행된 회의에서는 그동안의 활동상황 점검과 함께 향후 이행 계획 등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조직 개혁 TF’가 도출한 기틀 바로 세우기, 미래 비전 그리기 등 4개 부문 23개 과제 중에 ‘불합리한 정관 개정’과 ‘독립적이면서 유기적으로 일하는 조직 구성’ 등 12개 과제가 완료된 상황 설명도 이어졌다.

주요 완료 사항은 직제 개편과 공동체 프로그램 개발 등으로 특히 ‘정관, 직제 규정, 위임 전결 규정’ 등 30개 규정을 제·개정하거나 폐지했다.

현재 진행 중인 11개 과제는 재단의 ‘중장기 로드맵 마련’과 ‘신사업 개발’, ‘직원 역량 강화 프로그램 개발 및 시행’ 등으로 추진 상황에 대한 주기적 평가를 거쳐 내년 2월 안에 마무리 지을 방침이다.

이외에도 직원 인사관리나 승진, 채용, 성과 평가 등 인사 전반을 진단하고 개선한다는 취지에서 ‘인사 개혁 TF’ 운영계획도 세웠다.

오응환 이사장은 “가장 혁신적이면서도 재단의 근본적인 부분까지 변화시킬 조직 개혁 활동이 진행 중”이라며 “인사 개혁까지 마치게 되면 태권도진흥재단 정상화를 위한 개혁과 혁신이 궤도에 올라섰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태권도진흥재단(이사장 오응환)의 개혁과 혁신을 기본으로 한 조직 시스템 개선 노력이 관심을 모은다.

재단에 따르면 지난 5월 조직 개혁 활동이 시작됐다. 19일 진행된 회의에서는 그동안의 활동상황 점검과 함께 향후 이행 계획 등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조직 개혁 TF’가 도출한 기틀 바로 세우기, 미래 비전 그리기 등 4개 부문 23개 과제 중에 ‘불합리한 정관 개정’과 ‘독립적이면서 유기적으로 일하는 조직 구성’ 등 12개 과제가 완료된 상황 설명도 이어졌다.

주요 완료 사항은 직제 개편과 공동체 프로그램 개발 등으로 특히 ‘정관, 직제 규정, 위임 전결 규정’ 등 30개 규정을 제·개정하거나 폐지했다.

현재 진행 중인 11개 과제는 재단의 ‘중장기 로드맵 마련’과 ‘신사업 개발’, ‘직원 역량 강화 프로그램 개발 및 시행’ 등으로 추진 상황에 대한 주기적 평가를 거쳐 내년 2월 안에 마무리 지을 방침이다.

이외에도 직원 인사관리나 승진, 채용, 성과 평가 등 인사 전반을 진단하고 개선한다는 취지에서 ‘인사 개혁 TF’ 운영계획도 세웠다.

오응환 이사장은 “가장 혁신적이면서도 재단의 근본적인 부분까지 변화시킬 조직 개혁 활동이 진행 중”이라며 “인사 개혁까지 마치게 되면 태권도진흥재단 정상화를 위한 개혁과 혁신이 궤도에 올라섰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