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6 19:01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태권도
일반기사

제17회 무주 웰빙 태권도축제 개최

13~14일 무주서 전국 각지 19 개 팀, 160여명 출전
14일 개인종합경연, 15일 팀 경연, 태권체조 경연

전북일보사와 무주군이 공동 주최하고 우석대학교가 주관하는 ‘제17회 무주 웰빙 태권도축제’가 13일 무주 국민체육센터에서 막을 올린다.

‘웰빙 태권체조 및 시범 페스티벌’에서 2019년부터 이름을 바꾼 무주 웰빙 태권도축제는 2005년 창설 이후 태권체조와 시범경연을 통해 겨루기와 품새 중심의 기존 태권도의 영역을 크게 넓혀왔다. 태권도의 기본 동작과 창작 품새, 격파 동작을 예술·창조적으로 녹여낸 작품들도 매년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특히 초등학생부터 50세 이상의 장년층까지 참가하면서 남녀노소·세대를 뛰어넘는 축제의 장으로 자리 잡았다.

13일부터 14일까지 이틀 간 열릴 올해 축제에는 위드코로나 시기이지만 코로나19확산을 막기위해 전국 태권도 동호인과 지도자 등 19개 팀과 개인 160여 명으로만 제한해 출전한다.

코로나19 이전에는 110여개 팀 2400여 명이 넘는 이들이 출전했고, 지난해에는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13일에는 개인 종합공연 경연이 펼쳐지며, 14일은 팀 경연과 태권체조 3개 종목의 경연이 이뤄진다.

개인 종합경연은 1분 이내에 기술을 펼치고 격파를 한다. 경연 보조자는 참가자를 포함한 10명을 초과할 수 있다. 종목별로 상위 15명까지 결선에 진출하는 컷오프 방식으로 상대평가를 실시한다.

팀 경연은 7분에서 5초를 초과하면 감점대상이고 6분 55초에도 경연이 마무리 가능하다. 팀당 9명에서 15명까지(혼성가능)구성하며, 컷오프방식으로 상대평가이다.

절반이상의 태권도 기본동작과 자유안무로 구성해 경연하는 태권체조부문은 2분에서 5초를 초과할 경우 감점되며, 1분 55초까지 마무리해도 상관없다. 7명에서 11명(혼성가능)가능하다.

서창훈 전북일보 회장은 “축제가 2년 연속 코로나 영향으로 축소 개최되지만, 태권도는 무예스포츠의 한계를 넘어 시대흐름을 반영하는 문화콘텐츠로 확대되고 있고 이번 축제도 그 활성화를 위한 일환”이라며 “참가자들 모두 그동안 갈고닦은 기술과 기량을 마음껏 발휘하고 최선을 다해 멋진 성과가 있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전북일보사와 무주군이 공동 주최하고 우석대학교가 주관하는 ‘제17회 무주 웰빙 태권도축제’가 13일 무주 국민체육센터에서 막을 올린다.

‘웰빙 태권체조 및 시범 페스티벌’에서 2019년부터 이름을 바꾼 무주 웰빙 태권도축제는 2005년 창설 이후 태권체조와 시범경연을 통해 겨루기와 품새 중심의 기존 태권도의 영역을 크게 넓혀왔다. 태권도의 기본 동작과 창작 품새, 격파 동작을 예술·창조적으로 녹여낸 작품들도 매년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특히 초등학생부터 50세 이상의 장년층까지 참가하면서 남녀노소·세대를 뛰어넘는 축제의 장으로 자리 잡았다.

13일부터 14일까지 이틀 간 열릴 올해 축제에는 위드코로나 시기이지만 코로나19확산을 막기위해 전국 태권도 동호인과 지도자 등 19개 팀과 개인 160여 명으로만 제한해 출전한다.

코로나19 이전에는 110여개 팀 2400여 명이 넘는 이들이 출전했고, 지난해에는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13일에는 개인 종합공연 경연이 펼쳐지며, 14일은 팀 경연과 태권체조 3개 종목의 경연이 이뤄진다.

개인 종합경연은 1분 이내에 기술을 펼치고 격파를 한다. 경연 보조자는 참가자를 포함한 10명을 초과할 수 있다. 종목별로 상위 15명까지 결선에 진출하는 컷오프 방식으로 상대평가를 실시한다.

팀 경연은 7분에서 5초를 초과하면 감점대상이고 6분 55초에도 경연이 마무리 가능하다. 팀당 9명에서 15명까지(혼성가능)구성하며, 컷오프방식으로 상대평가이다.

절반이상의 태권도 기본동작과 자유안무로 구성해 경연하는 태권체조부문은 2분에서 5초를 초과할 경우 감점되며, 1분 55초까지 마무리해도 상관없다. 7명에서 11명(혼성가능)가능하다.

서창훈 전북일보 회장은 “축제가 2년 연속 코로나 영향으로 축소 개최되지만, 태권도는 무예스포츠의 한계를 넘어 시대흐름을 반영하는 문화콘텐츠로 확대되고 있고 이번 축제도 그 활성화를 위한 일환”이라며 “참가자들 모두 그동안 갈고닦은 기술과 기량을 마음껏 발휘하고 최선을 다해 멋진 성과가 있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세종 bell103@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