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1 13:07 (Sat)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태권도
일반기사

[제17회 무주 웰빙태권도 축제] “침체된 지역축제의 활성화를 알리는 시작이 됐으면”

무주 웰빙 태권도축제 기획총괄위원장 박지원 교수

박지원 교수(무주 웰빙 태권도축제 기획총괄위원장)
박지원 교수(무주 웰빙 태권도축제 기획총괄위원장)

“제17회 무주 웰빙 태권도축제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축제의 활성화를 알리는 시작이 됐으면 합니다”

무주 웰빙 태권도축제의 기획을 총괄한 박지원 기획총괄위원장(우석대학교 태권도학과 교수)의 말이다.

박 교수는 “지난해에는 온라인으로 대회를 진행했었는데, 올해는 위드코로나로 전환됨에 따라 대면대회로 이뤄질 수 있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축제를 진행하면서 한 명의 확진자가 나오더라도 축제가 중단될 수 있기 때문에 철저한 방역체계를 갖췄다”면서 “위드코로나 시대에 성공적이고 안전하게 축제를 진행한 본보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웰빙 태권도축제가 선수들만의 축제가 아닌 태권도를 즐기는 모든 시민들이 장이 되기를 바란다는 박 교수는 “대한민국이 초고령사회로의 진입을 앞둔 가운데 이제는 우리 대회가 젊은 층만의 축제가 아닌 남녀노소 누구나, 선수가 아닌 일반인도 참여할 수 있는 거리페스티벌 형식의 축제로의 전향도 계획하고 있다”며 “무주 군민들, 전북 도민들과 더 친화력 있게 다가가 태권도 축제가 지역경제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대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박지원 교수(무주 웰빙 태권도축제 기획총괄위원장)
박지원 교수(무주 웰빙 태권도축제 기획총괄위원장)

“제17회 무주 웰빙 태권도축제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축제의 활성화를 알리는 시작이 됐으면 합니다”

무주 웰빙 태권도축제의 기획을 총괄한 박지원 기획총괄위원장(우석대학교 태권도학과 교수)의 말이다.

박 교수는 “지난해에는 온라인으로 대회를 진행했었는데, 올해는 위드코로나로 전환됨에 따라 대면대회로 이뤄질 수 있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축제를 진행하면서 한 명의 확진자가 나오더라도 축제가 중단될 수 있기 때문에 철저한 방역체계를 갖췄다”면서 “위드코로나 시대에 성공적이고 안전하게 축제를 진행한 본보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웰빙 태권도축제가 선수들만의 축제가 아닌 태권도를 즐기는 모든 시민들이 장이 되기를 바란다는 박 교수는 “대한민국이 초고령사회로의 진입을 앞둔 가운데 이제는 우리 대회가 젊은 층만의 축제가 아닌 남녀노소 누구나, 선수가 아닌 일반인도 참여할 수 있는 거리페스티벌 형식의 축제로의 전향도 계획하고 있다”며 “무주 군민들, 전북 도민들과 더 친화력 있게 다가가 태권도 축제가 지역경제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대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