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6 19:29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태권도
일반기사

[제17회 무주 웰빙 태권도 축제]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설립의 동력이 되기를”

무주군청 노상은 태권도 팀장

노상은 무주군청 태권도 팀장
노상은 무주군청 태권도 팀장

“무주 웰빙 태권도축제가 군민들과 태권도 선수들에게 희망을 주기를 바랍니다”

무주 웰빙 태권도축제를 기획하고 군청 지원을 담당하고 있는 무주군청 문화체육과 태권도팀 노상은 팀장의 말이다.

노 팀장은 “코로나19로 대회를 개최하기 어려운 상황이었기 때문에 인원제한, 음성확인서 확인 등 철저한 방역체계를 갖추는데 만전을 기했다”면서 “축제를 개최한 관계자들과 참가한 선수들의 적극적인 도움 덕분에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대회를 개최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태권도가 그저 하나의 운동이 아닌 문화 컨텐츠화 되기를 바란다는 노 팀장은 “태권도와 댄스, 태권도와 체조를 융합해 컨텐츠화 된다면 더 많은 인원이 태권도를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내년 축제에서는 문화컨텐츠화된 태권도를 통해 더 많은 인원, 더 많은 관객들이 대회에 참여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어 “태권도축제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넘어 무주군에서 역점으로 추진하고 있는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설립의 동력이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동민 기자

노상은 무주군청 태권도 팀장
노상은 무주군청 태권도 팀장

“무주 웰빙 태권도축제가 군민들과 태권도 선수들에게 희망을 주기를 바랍니다”

무주 웰빙 태권도축제를 기획하고 군청 지원을 담당하고 있는 무주군청 문화체육과 태권도팀 노상은 팀장의 말이다.

노 팀장은 “코로나19로 대회를 개최하기 어려운 상황이었기 때문에 인원제한, 음성확인서 확인 등 철저한 방역체계를 갖추는데 만전을 기했다”면서 “축제를 개최한 관계자들과 참가한 선수들의 적극적인 도움 덕분에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대회를 개최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태권도가 그저 하나의 운동이 아닌 문화 컨텐츠화 되기를 바란다는 노 팀장은 “태권도와 댄스, 태권도와 체조를 융합해 컨텐츠화 된다면 더 많은 인원이 태권도를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내년 축제에서는 문화컨텐츠화된 태권도를 통해 더 많은 인원, 더 많은 관객들이 대회에 참여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어 “태권도축제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넘어 무주군에서 역점으로 추진하고 있는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설립의 동력이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동민 기자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