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6 19:30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야구
보도자료

전라중 야구부, 전국소년체육대회 전북대표로 출전

4∼6일 열린 전북 예선전서 우승… 강한 집념과 노력이 빚은 쾌거

image

야구의 명문 전라중학교(교장 권희숙) 야구부가 지난 4~6일까지 3일간 열린 전북 예선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 인해 오는 5월 열리는 제51회 전국소년체육대회에 전북 대표로 출전하게 됐으며, 이는 6년 만에 이룬 쾌거다. 

전라중 야구부는 전북교육청 학교운동부 클럽전환 정책에 따라 지난해 8월 전라중학교 야구부에서 (사)전라베이스볼클럽으로 전환된 첫 번째 사례로, 과거 간발의 차이로 미진했던 경기력을 뛰어넘기 위해 지도자와 어린 선수들이 피땀 어린 노력을 벌여왔다.

이번 대회에서 1차전은 12대 2로 압승을 거뒀으며, 2차전 역시 7대 0 콜드게임으로 가볍게 이기고, 3차전은 지난 5년 동안 우승했던 군산중을 만나 명승부를 펼쳤다. 

역전의 역전을 거듭했지만 7회까지 7대 7 동점으로 마무리돼 연장전에서 승부를 가리게 됐다. 연장전에 돌입해 전라중은 8회초 1점을 추가해 8대 7을 만들었고, 8회말 수비에 성공하며 승리의 트로피를 거머쥐게 됐다.

image

최현규 야구부 감독은 “어렵고 힘든 코로나 상황에서도 강한 집념과 열정적인 지도를 해주신 코칭 스태프와 성실하게 훈련을 소화해준 선수들에게 이 영광을 돌리고 싶다”면서 “5월에 있을 제51회 전국소년체전 본선에서도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전라중학교 권희숙 교장은 “군산중과의 경기는 명승부였다. 끝까지 강한 집중력과 정신력으로 멋진 모습을 보여준 학생선수들이 너무 대견하고 자랑스럽다”면서 “이번 대회에서 얻은 경험과 자신감으로 앞으로 더 많은 성장을 해 나갈 것”이라고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한편 전라중 야구부는 최현규 감독, 김민철 수석코치, 이재무·오승진 코치의 지도 아래 1학년 6명, 2학년 12명, 3학년 15명의 학생선수가 활약하고 있다.

 

image

야구의 명문 전라중학교(교장 권희숙) 야구부가 지난 4~6일까지 3일간 열린 전북 예선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 인해 오는 5월 열리는 제51회 전국소년체육대회에 전북 대표로 출전하게 됐으며, 이는 6년 만에 이룬 쾌거다. 

전라중 야구부는 전북교육청 학교운동부 클럽전환 정책에 따라 지난해 8월 전라중학교 야구부에서 (사)전라베이스볼클럽으로 전환된 첫 번째 사례로, 과거 간발의 차이로 미진했던 경기력을 뛰어넘기 위해 지도자와 어린 선수들이 피땀 어린 노력을 벌여왔다.

이번 대회에서 1차전은 12대 2로 압승을 거뒀으며, 2차전 역시 7대 0 콜드게임으로 가볍게 이기고, 3차전은 지난 5년 동안 우승했던 군산중을 만나 명승부를 펼쳤다. 

역전의 역전을 거듭했지만 7회까지 7대 7 동점으로 마무리돼 연장전에서 승부를 가리게 됐다. 연장전에 돌입해 전라중은 8회초 1점을 추가해 8대 7을 만들었고, 8회말 수비에 성공하며 승리의 트로피를 거머쥐게 됐다.

image

최현규 야구부 감독은 “어렵고 힘든 코로나 상황에서도 강한 집념과 열정적인 지도를 해주신 코칭 스태프와 성실하게 훈련을 소화해준 선수들에게 이 영광을 돌리고 싶다”면서 “5월에 있을 제51회 전국소년체전 본선에서도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전라중학교 권희숙 교장은 “군산중과의 경기는 명승부였다. 끝까지 강한 집중력과 정신력으로 멋진 모습을 보여준 학생선수들이 너무 대견하고 자랑스럽다”면서 “이번 대회에서 얻은 경험과 자신감으로 앞으로 더 많은 성장을 해 나갈 것”이라고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한편 전라중 야구부는 최현규 감독, 김민철 수석코치, 이재무·오승진 코치의 지도 아래 1학년 6명, 2학년 12명, 3학년 15명의 학생선수가 활약하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모 kangmo@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