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1 14:21 (Sat)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골프
자체기사

사상최대 이익 내고도 거리두기 해제되자 전북 골프장들 가격인상 '눈살'

주중 그린피 요금 11~12만원에서 현재 14~18만원 비용 형성
최소 30%, 많게는 40%이상 까지 올려
지난해 골프장들 사상최대 이익내고도 또올리자 골퍼들 비난

전북지역 골프장들이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자  너도나도 요금 인상을 하면서 골퍼들부터 눈살을 받고 있다.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해외에 나가지 못하는 골퍼들이 국내로 몰리자 사상 최대 호황을 맞으며 큰 수익이 났는데 올해 들어 또 그린피 등을 인상하고 있기 때문이다.

업계와 골프장 이용객들에 따르면, 도내 골프장들은 코로나19 사태 전 11만원∼12만원이던 주중 그린피 요금을 지난해 말부터 인상하기 시작해 현재 14~18만 원대를 적용하고 있다.

최소 30%, 많게는 40%이상까지 올린 셈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도내 대부분의 골프장들은 코로나19 거리두기가 해제된 시기에 맞춰 5월 그린피 요금을 재산정해 공지했다.

특히 이미 거리두기 해제 전부터 가격을 올렸던 일부 골프장들은 성수기가 되자 카트비와 음식료 등 부대비용을 슬그머니 인상하기까지 하고 있다.

실제 도내 A 골프장은 이달부터 그린피 요금을 주중 14만원에서 15만원(오후기준)으로 올렸고, 주말요금은 18만원에 20만원으로 인상했다.

이 골프장은 지난해 한 차례 요금 인상을 단행했던 곳이지만, 이달 들어 또다시 요금을 올렸다.

B골프장은 이달부터 카트비 요금을 8만원에서 9만원(4인 기준)으로 올렸다.

지난해 도내를 비롯한 전국의 골프장들은 사상 최대 호황을 맞았는데, 그런 상황에서도 가격을 올리고 있다는 점에서 골프장 이용객들의 시선은 곱지 않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가 최근 발간한 레저백서 2022에 따르면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의 266개 회원제·대중제 골프장의 지난해 합계 영업이익률은 39.7%로 집계됐다. 

코로나19 확산 직전인 2019년보다 17.2%p 상승한 수치다.

연구소는 그린피와 카트비 인상, 늘어난 골프장 이용객수 등이 실적 상승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5월 이후 올해 5월까지 2년간 퍼블릭 그린피 인상률은 주중 29.3%, 토요일 22.0%에 달했다는 분석을 내놨다.

골프 이용객 문모씨(48)는 "거리두기가 해제되고 골퍼들이 몰리면서 골프장들이 너나 할 것 없이 가격인상을 올리는 게 맞는가 싶다. 지난해 골프장들이 많은 돈을 번 것 아니냐"며 "이용객들이 코로나19가 끝나고 이용객들이 해외로 나가야 정신을 차릴듯하다. 지자체 등에서 가격인상을 제한해야 한다"고 말했다.

백세종 기자

전북지역 골프장들이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자  너도나도 요금 인상을 하면서 골퍼들부터 눈살을 받고 있다.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해외에 나가지 못하는 골퍼들이 국내로 몰리자 사상 최대 호황을 맞으며 큰 수익이 났는데 올해 들어 또 그린피 등을 인상하고 있기 때문이다.

업계와 골프장 이용객들에 따르면, 도내 골프장들은 코로나19 사태 전 11만원∼12만원이던 주중 그린피 요금을 지난해 말부터 인상하기 시작해 현재 14~18만 원대를 적용하고 있다.

최소 30%, 많게는 40%이상까지 올린 셈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도내 대부분의 골프장들은 코로나19 거리두기가 해제된 시기에 맞춰 5월 그린피 요금을 재산정해 공지했다.

특히 이미 거리두기 해제 전부터 가격을 올렸던 일부 골프장들은 성수기가 되자 카트비와 음식료 등 부대비용을 슬그머니 인상하기까지 하고 있다.

실제 도내 A 골프장은 이달부터 그린피 요금을 주중 14만원에서 15만원(오후기준)으로 올렸고, 주말요금은 18만원에 20만원으로 인상했다.

이 골프장은 지난해 한 차례 요금 인상을 단행했던 곳이지만, 이달 들어 또다시 요금을 올렸다.

B골프장은 이달부터 카트비 요금을 8만원에서 9만원(4인 기준)으로 올렸다.

지난해 도내를 비롯한 전국의 골프장들은 사상 최대 호황을 맞았는데, 그런 상황에서도 가격을 올리고 있다는 점에서 골프장 이용객들의 시선은 곱지 않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가 최근 발간한 레저백서 2022에 따르면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의 266개 회원제·대중제 골프장의 지난해 합계 영업이익률은 39.7%로 집계됐다. 

코로나19 확산 직전인 2019년보다 17.2%p 상승한 수치다.

연구소는 그린피와 카트비 인상, 늘어난 골프장 이용객수 등이 실적 상승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5월 이후 올해 5월까지 2년간 퍼블릭 그린피 인상률은 주중 29.3%, 토요일 22.0%에 달했다는 분석을 내놨다.

골프 이용객 문모씨(48)는 "거리두기가 해제되고 골퍼들이 몰리면서 골프장들이 너나 할 것 없이 가격인상을 올리는 게 맞는가 싶다. 지난해 골프장들이 많은 돈을 번 것 아니냐"며 "이용객들이 코로나19가 끝나고 이용객들이 해외로 나가야 정신을 차릴듯하다. 지자체 등에서 가격인상을 제한해야 한다"고 말했다.

백세종 기자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세종 103bell@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