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4 23:35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야구
일반기사

전주고 야구부, 37년만에 전국대회 결승 진출

준결승서 대구고 9회말 역전으로 결승진출
대전고와 결승전 17일 오후 1시 서울 목동야구장, 생중계
주창훈 감독 "선수들 사기 충천, 결승전에서 모든 것 보여줄것"

image
전국대회 결승에 진출한 전주고등학교 야구부/사진=제56회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 홈페이지

전주고등학교 야구부가 37년 만에 전국대회 결승에 진출했다.

전주고 야구부는 15일 오후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중앙일보·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최 ‘제56회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에서 우승후보인 대구고등학교를 6-5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전 상대는 안산공업고등학교를 18대 4라는 큰 점수차로 꺾은 대전고등학교이다.

대전고는 대통령배와 청룡기, 봉황대기 우승을 한차례 씩하고 각종대회에서 꾸준히 4강을 하는 전통의 야구 명문이다.

image
전주고선수들이 결승진출을 확정한 뒤 달리며 세레모니 하고 있다./사진=유튜브 동영상 캡쳐

결승전은 17일 오후 1시 목동구장에서 진행되며, 스포티비를 통해 생중계 된다.

전주고는 이날 결승진출로 1985년 황금사자기 대회 우승 이후 37년 만에 전국대회 결승에 진출하는 기염을 토했다.

또 대통령배 대회에선 창단 후 처음으로 결승에 올랐는데, 전주고의 최고성적은 1982년 4강이었다.

준결승에서 전주고는 9회 말까지 4-5로 끌려가다 대타로 나온 성민수가 동점 적시 3루타를 때려내고 동점을 만 든 뒤 홍승원이 끝내기 안타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다른 고교 야구부에 비해 청소년 국가대표 선수가 한명도 없지만 전주고는 끈끈한 경기력과 타선 집중력을 발휘하면서 이번 대회에서 4경기 연속 1점차 승리를 거두면서 매번 극적인 드라마를 연출하고 있다.

image
지난 15일 전주고 선수들이 대구고와의 경기를 앞두고 손을 모아 사기를 돋우고 있다./사진=전주고 제공

전주고 주창훈 감독은  “대전고는 전통의 고교야구 강호이자, 올해 전력이 어느때 보다 강하다고 들었다. 하지만 저희가 결승에 오르기까지 꺾은 마산고와 배제고, 장충고, 대구고 역시 전국대회 등 각종대회에서 꾸준히 4강을 하는 강팀들이었다"며 "선수들이 하고자 하는 의욕이 크고 사기도 충천해 있다. 진다는 생각은 하지 않고 결승전에서 모든 것을 보여줄 것"이라고 자부했다.

image
지난 15일 대구고와의 경기에서 결승안타를 터뜨린 홍승원(사진 좌측)이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사진=전주고 제공

야구부가 37년만에 전국대회 결승에 진출하자 모교는 원정 응원을 준비하고, 동창회 단체 채팅방은 들썩거리는 등 축제분위기다.

전주고는 17일 2학년 학생 300여명과 총동창회에서 100여 명 등 400여 명이 넘는 이들이 서울 목동야구장으로 원정응원을 떠난다.

또한 총동창회 단체 채팅방과 각종 커뮤니티 등지에서는 전주고의 선전 소식을 전하고 한마음으로 응원을 하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세종 103bell@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