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31 00:46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야구
자체기사

군산상고, 노브랜드배 고교동창 야구대회 '초대 챔피언'

12일 결승전서 천안 북일고 13대 3 격파 ‘우승’

image
군산상고가 ‘2022 노브랜드배 고교동창 야구대회’ 초대 챔피언을 차지했다./사진제공=군산시야구소프트볼협회

‘역전의 명수’ 군산상고가 고교동창 야구대회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군산상고는 지난 12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노브랜드배 고교동창 야구대회’ 결승전 북일고와의 경기에서 13대3으로 이기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 대회는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와 신세계이마트 그룹이 공동 주최했다.

이날 군산상고는 △김도훈(3루수) △이승우(중견수) △성종훈(유격수) △차정국(좌익수) △김성주(포수) △최지원(2루수) △김웅(1루수) △문용두(투수) △왕양훈(우익수)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천안 북일고는 △김수연(중견수) △노태형(유격수) △임재철(우익수) △이요한(지명타자) △심성보(1루수) △한기철(좌익수) △이형민(2루수) △김교(포수) △김도후(3루수) △박철희(선발 투수)가 나섰다.

이날 경기는 박빙의 승부가 예상됐지만, 의외로 군산상고의 압승으로 끝났다.

북일고는 이번 대회 경기 당 평균 득점이 12.5점에 달할 만큼 우승에 제일 가까운 팀으로 평가됐기 때문이다.

이번 결승전에서 군산상고는 3회 말 선취점을 냈고 이후 4회말 빅이닝으로 만들었다.

‘그라운드 홈런’을 비롯해 안타 4개와 몸에 맞는 볼 2개 등 타순을 한 바퀴 돌며 무려 7점을 낸 것.

군산상고는 5·6회 말에도 각각 2점과 3점을 더 보태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반면 북일고는 4회 초 1점, 5회 초 2점을 따내는데 그쳤다.

이에 앞서 군산상고는 16강에서 경남고 6대 1, 8강 경북고 4대 1, 4강 전주고 9대2로 각각 이기고 결승에 진출한 바 있다.

이번 대회 3위와 4위는 전주고와 광주 석산고가 차지했다.

한편 우승팀에게는 3000만원, 준우승팀 1500만원, 3위팀 1000만원, 4위팀 500만원의 상금이 모교에 지원된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