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9 15:24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교육 chevron_right 초중등
일반기사

‘신종 코로나’로 휴업 중인 군산 학교, 17일부터 정상 운영

전북교육청, 2주 격리기간인 14일까지 휴업 후 정상 운영 방침
중국 방문자들도 추가 격리 없어…현재 자가격리 대상 200여 명 남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확진자가 발생해 일괄 휴업했던 군산 유·초·중·고교가 17일부터 정상 운영될 전망이다.

전북교육청은 군산을 비롯해 도내에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으면 자가격리 기간인 2주 후의 학사일정은 정상화한다고 10일 밝혔다.

이에 따라 14일까지 학생이 등교하지 않는 군산 154개 유치원 및 초·중·고교는 17일부터 각 학교별 학사일정에 따라 운영된다. 개학한 학교는 학생과 교원이 등교해야 한다.

중국 방문자들도 귀국일로부터 2주간은 자가격리해 등교하지 않지만, 특별한 증상이 없다면 이후 등교해야 한다. 지난 4일 기준으로 중국을 방문한 도내 학생·교직원 470명이 자가격리 대상자였지만, 현재 200여 명으로 감소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보현 kbh768@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교육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