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7 22:47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골프
보도자료

전주월드컵골프장, 폭염기간 ‘무더위 휴식시간제’ 운영

7월 25일부터 폭염 종료 때까지 낮 12시~오후 2시 이용 제한

image
시민들이 전주월드컵골프장에서 라운딩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전주시설공단 

전주월드컵골프장이 ‘무더위 휴식시간제’를 운영한다.

13일 전주시설공단에 따르면 온열질환 등에 따른 이용객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낮 12시부터 오후 2시까지 골프장 이용을 제한한다. ‘무더위 휴식시간제’는 때 이른 무더위로 작년보다 1주일여 앞당겨 시행하며, 오는 25일부터 폭염이 종료될 때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공단은 골프장 관리 직원들에게도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낮 시간대 야외 작업을 최소화하도록 조치했다.

박만희 월드컵운영부장은 “폭염 기간 무더위 휴식시간제 운영으로 이용객의 건강과 안전을 지킬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민이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골프장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image
시민들이 전주월드컵골프장에서 라운딩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전주시설공단 

전주월드컵골프장이 ‘무더위 휴식시간제’를 운영한다.

13일 전주시설공단에 따르면 온열질환 등에 따른 이용객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낮 12시부터 오후 2시까지 골프장 이용을 제한한다. ‘무더위 휴식시간제’는 때 이른 무더위로 작년보다 1주일여 앞당겨 시행하며, 오는 25일부터 폭염이 종료될 때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공단은 골프장 관리 직원들에게도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낮 시간대 야외 작업을 최소화하도록 조치했다.

박만희 월드컵운영부장은 “폭염 기간 무더위 휴식시간제 운영으로 이용객의 건강과 안전을 지킬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민이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골프장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