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30 00:24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영화·연극
일반기사

전주제일고 연극부 ‘행복한 집의 아이를 구해주세요’ 전국무대로

제24회 전북청소년연극제 ‘대상’ 수상
가정·학교·사회·역사문제 극복 위한 연대의식 돋보여

전주제일고 연극부 ‘까멜레온’의 창작 초연 작품 ‘행복한 집의 아이를 구해주세요’ 공연 모습.
전주제일고 연극부 ‘까멜레온’의 창작 초연 작품 ‘행복한 집의 아이를 구해주세요’ 공연 모습.

전주제일고등학교 연극부 ‘까멜레온’이 창작 초연 작품 ‘행복한 집의 아이를 구해주세요’를 통해 전북대표로 전국 무대에 진출한다.

까멜레온은 가정폭력문제를 학교 교실에서 친구들과 함께 고민하고 해결하는 과정을 담아내면서, 개인이 가정은 물론 학교, 사회가 서로 연결된 생활공동체임을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국연극협회 전북지회(회장 조민철, 이하 전북연극협회)가 주최하는 제24회 전북청소년연극제가 지난 12~15일 전주 우진문화공간 예술극장에서 비대면 방식으로 치러졌다.

이번 대회에서는 전주제일고 까멜레온, 전주사대부고 산목, 지평선고 아파시오나토, 전주상업정보고 ING 등 도내 고교 연극부 4개 팀이 참가해 연극에 대한 열정을 겨뤘다.

심사 결과, 대상(전북도지사상)은 전주제일고 ‘까멜레온’의 작품 ‘행복한 집의 아이를 구해주세요’가 차지했으며 최우수상(전북교육감상)은 지평선고등학교 ‘아파시오나토’의 작품 ‘비행기를 날리다’에 주어졌다.

우수상은 전주사대부설고등학교 ‘산목’의 작품 ‘아카시아 꽃잎은 떨어지고’와 전주상업정보고등학교 ‘ING’의 작품 ‘그날의 외침’에 돌아갔다.

개인 부문 시상으로는 김은지(지평선고)가 최우수연기상을, 유단우(전주제일고)와 신재은(전주사대부고)이 우수연기상을 받았다.

특별상(희곡부문)은 김송비(전주제일고)에게 수여됐고 황미영(전주제일고), 송윤서(지평선고), 문지수(전주사대부고), 황지선(전주상업정보고)이 한국연극협회 전북지회장상으로 연기상을 수상했다.

우수 지도교사상은 은연주 전주제일고 교사에게 돌아갔고 연기지도 공로상은 변아희(지평선고), 안지완(전주제일고)이 차지했다.

이번 연극제의 심사위원으로는 양문섭 전북연극예술강사협의회 대표, 정두영 한국연극협회 부이사장, 정상식 예원예술대 연극영화가 겸임교수가 참여했다.

심사위원들은 “이번 연극제는 창작 초연이 두 편으로 학생들의 문학적 능력이 돋보였으며 정확한 화술과 연기력을 바탕으로 상징과 은유적 표현 및 갈등과 복선, 반전을 통한 극적 긴장감과 역량 있는 집단 동작으로 예술적 완성도를 높였다”면서 “학교별로 20명 이상의 배우가 출연하여 무대가 좁을 정도로 일사불란한 집단몸짓과 동작을 만들었는가 하면, 이와는 대조적으로 소수의 출연진이 연기력과 화술, 동작, 감정표현을 통해 전달하고자 하는 바를 압축해서 표출하기도 한 점이 눈에 띄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극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무관객 방식으로 치른 만큼,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 중계 서비스를 제공했다. ‘전북청소년연극제’로 검색하면 각 참가팀의 무대 모습이 담긴 영상을 다시 볼 수 있다. 이번 대회의 대상 수상팀이 진출하는 ‘제24회 전국청소년연극제’는 오는 11월 경남 밀양시에서 열릴 예정이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