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3 05:21 (Fri)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보도
보도자료

전북현대 “골 넣고! 승리하고! 기부하고!”

사랑의 오오렐레·골스마일리지 모은 성금 2910만 원
전주시에 기부⋯엄마의 밥상·지혜의 반찬 사업 지원

전북현대 허병길 대표이사와 최철순 선수가 27일 전주시장실을 방문해 성금 2910만 원을 기부했다. 사진=전주시 제공 
전북현대 허병길 대표이사와 최철순 선수가 27일 전주시장실을 방문해 성금 2910만 원을 기부했다. 사진=전주시 제공 

K리그 사상 첫 5연패를 달성한 전북현대 모터스 선수들이 올 한해 골을 넣거나 승리할 때마다 모금한 성금으로 전주지역 아동·청소년들을 위해 기부를 하며 훈훈함을 전했다.

허병길 전북현대모터스 대표이사와 최철순 선수를 비롯한 전북현대모터스 관계자들은 27일 전주시장실을 방문해 ‘사랑의 오오렐레’와 ‘골스마일리지’ 프로그램을 통해 모은 성금 2910만 원을 기부했다.

올해 리그에서 가장 많은 22승과 가장 많은 득점인 71득점을 기록한 전북현대 모터스 선수들은 리그에서 승리할 때마다 100만 원을 기부하는 ‘사랑의 오오렐레’를 통해 2200만 원을 모았으며, 골을 넣을 때마다 선수들이 10만 원씩 기부하는 ‘골스마일리지’를 통해 710만 원을 모금해 전주시에 전달했다.

‘사랑의 오오렐레’를 통해 모은 2200만 원은 아침밥을 굶는 아동·청소년 300여 명에게 따뜻한 도시락과 간식, 생일 케이크 등을 지원하는 전주시 ‘엄마의 밥상’ 사업에 활용되며, ‘골스마일리지’를 통한 성금 710만 원은 소외계층 아동들에게 연령별 희망도서를 지원하는 ‘지혜의 반찬’ 사업에 쓰일 예정이다.

전북현대모터스 관계자는 “선수들이 일 년 동안 땀 흘려 모은 성금이 어려운 아이들에게 전달돼 건강한 어른으로 성장하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전주시 관계자는 “K리그 최초의 5연패이자 통산 최다인 9회 우승이라는 새 역사를 쓴 전북현대 모터스 선수들에 축하의 말과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이번 나눔으로 더욱 따뜻하고 살기 좋은 도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