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30 03:50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보도
보도자료

전북새일센터, 여성이 일하기 좋은 일터 만들기에 앞장

2월부터 각 프로그램 참여 기업, 참여자 모집
새일여성인턴, 기업환경개선, 집단상담 등 진행

전정희 전북광역·전북여성새로일하기센터 센터장
전정희 전북광역·전북여성새로일하기센터 센터장

전북광역·전북여성새로일하기센터(센터장 전정희, 이하 전북새일센터)가 경력단절여성들의 취업 지원을 위해 △새일여성인턴, △여성친화기업 환경개선사업(기업환경개선), △집단상담(취업입문스쿨)에 참여할 기업과 참여자를 2월부터 모집한다.

△새일여성인턴은 여성 고용에 대한 편견을 해소하고 경력단절여성이 노동 시장에서 다시 활동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지난 2009년부터 지속적으로 운영 중이다.

참여 기업은 여성 인턴 1명을 채용할 경우 3개월 간 매월 80만 원씩 지원받게 된다. 인턴 종료 후 정규직으로 전환해 6개월 이상 고용할 경우 기업과 여성 인턴에 새 일 고용 장려금과 근속 장려금 명목으로 각 80만 원, 60만 원을 추가로 지급한다. 올해 지원하는 인턴 규모는 총 125명으로 인턴 1명 기준 380만 원씩 지급될 예정이다. 지원금은 총 475백만 원으로, 이는 소진 시까지 선착순으로 신청받는다.

△여성친화기업 환경개선사업은 여성 근로자 복지 증진과 고용 유지를 위한 것이다. 이를 위해 근무 환경 개선 비용 최대 500만 원을 지원한다. 단, 여성 친화 일촌 협약을 체결한 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화장실, 샤워실, 휴게실 등 여성 전용 생활 편익 시설을 개·보수하기 위한 환경 개선 소요 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환경 개선을 희망하는 기업은 오는 25일까지 신청서와 함께 사업 계획서를 제출하면 된다. 이후 선정심사위원회의 심사와 여성 고용 정도, 여성 친화 지수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 후 선발할 계획이다. 발표는 3월에 할 예정이다.

△집단상담(취업입문스쿨)은 결혼, 임신, 출산, 육아와 가족 구성원의 돌봄 등을 이유로 경제 활동을 중단했거나, 취업을 희망하지만 자신감, 정보 부족 등으로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성 구직자를 대상으로 한다.

입사지원서 작성, 모의면접 실습 등으로 구직 능력을 높이고 이후 직업 훈련 연계, 취업 알선 등 원 스톱 취업지원서비스를 제공한다. 별도의 교육비는 없으며, 교육 참여와 취업을 희망하는 여성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전정희 센터장은 “여성 근로자를 위해 센터는 구직 여성의 취업 지원, 여성 재직자와 여성친화기업 사후 관리를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 발굴, 확대로 재직 여성의 고용 유지와 여성 고용 확대를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각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센터 홈페이지(www.jbwc.re.kr) 또는 취업지원팀 전화(063-254-3610)로 문의하면 된다.

전정희 전북광역·전북여성새로일하기센터 센터장
전정희 전북광역·전북여성새로일하기센터 센터장

전북광역·전북여성새로일하기센터(센터장 전정희, 이하 전북새일센터)가 경력단절여성들의 취업 지원을 위해 △새일여성인턴, △여성친화기업 환경개선사업(기업환경개선), △집단상담(취업입문스쿨)에 참여할 기업과 참여자를 2월부터 모집한다.

△새일여성인턴은 여성 고용에 대한 편견을 해소하고 경력단절여성이 노동 시장에서 다시 활동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지난 2009년부터 지속적으로 운영 중이다.

참여 기업은 여성 인턴 1명을 채용할 경우 3개월 간 매월 80만 원씩 지원받게 된다. 인턴 종료 후 정규직으로 전환해 6개월 이상 고용할 경우 기업과 여성 인턴에 새 일 고용 장려금과 근속 장려금 명목으로 각 80만 원, 60만 원을 추가로 지급한다. 올해 지원하는 인턴 규모는 총 125명으로 인턴 1명 기준 380만 원씩 지급될 예정이다. 지원금은 총 475백만 원으로, 이는 소진 시까지 선착순으로 신청받는다.

△여성친화기업 환경개선사업은 여성 근로자 복지 증진과 고용 유지를 위한 것이다. 이를 위해 근무 환경 개선 비용 최대 500만 원을 지원한다. 단, 여성 친화 일촌 협약을 체결한 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화장실, 샤워실, 휴게실 등 여성 전용 생활 편익 시설을 개·보수하기 위한 환경 개선 소요 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환경 개선을 희망하는 기업은 오는 25일까지 신청서와 함께 사업 계획서를 제출하면 된다. 이후 선정심사위원회의 심사와 여성 고용 정도, 여성 친화 지수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 후 선발할 계획이다. 발표는 3월에 할 예정이다.

△집단상담(취업입문스쿨)은 결혼, 임신, 출산, 육아와 가족 구성원의 돌봄 등을 이유로 경제 활동을 중단했거나, 취업을 희망하지만 자신감, 정보 부족 등으로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성 구직자를 대상으로 한다.

입사지원서 작성, 모의면접 실습 등으로 구직 능력을 높이고 이후 직업 훈련 연계, 취업 알선 등 원 스톱 취업지원서비스를 제공한다. 별도의 교육비는 없으며, 교육 참여와 취업을 희망하는 여성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전정희 센터장은 “여성 근로자를 위해 센터는 구직 여성의 취업 지원, 여성 재직자와 여성친화기업 사후 관리를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 발굴, 확대로 재직 여성의 고용 유지와 여성 고용 확대를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각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센터 홈페이지(www.jbwc.re.kr) 또는 취업지원팀 전화(063-254-3610)로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