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9 02:32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영화·연극
자체기사

방구석 1열에서 즐기는 전주국제영화제 한국영화편 공개

코로나19가 하루빨리 잦아들기 바라는 마음으로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 전까지 ‘방구석 1열에서 즐기는 전주국제영화제’를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

전주국제영화제가 지난 18일 SNS를 통해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상영작 중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OTT)인 넷플릭스, 왓챠, 웨이브 등에서 만나볼 수 있는 한국영화 작품을 공개했다. 

공개한 작품은 <혼자 사는 사람들>, <습도 다소 높음>, <맛있는 영화>, <낫 아웃>, <열아홉>, <세 자매> 등 6편이다. 

image
혼자 사는 사람들 스틸컷/사진=전주국제영화제 홈페이지

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은 홍성은 감독의 첫 장편 연출작이다. 공승연, 정다은 등이 출연한다. 혼자 살고 혼자 일하는 카드사 콜센터 에이스(주인공)에 귀찮게 말을 걸던 옆집 남자가 고독사 시체로 발견되고, 이에 주인공은 오래전 엄마의 집에 설치해 뒀던, 사실상 방치해 왔던 홈캠을 켜보게 된다. 이는 넷플릭스, 웨이브 등에서 볼 수 있다.

image
습도 다소 높음 스틸컷/사진=전주국제영화제 홈페이지

영화 <습도 다소 높음>은 전주국제영화제의 단골손님인 고봉수 감독의 신작이다. 백승환, 이희준, 고주환, 차유미, 김충길 등이 출연한다. 습도가 높은 불쾌한 여름날에 코로나19로 인해 존폐 위기에 놓인 극장에서 영화감독의 신작 시사회에서 일어나는 일이 담겨 있다. 이는 왓챠, 티빙 등에서 관람할 수 있다.

image
정소영 감독의 맛있는 엔딩 스틸컷/사진=전주국제영화제 홈페이지
image
황슬기 감독의 좋은날 스틸컷/사진=전주국제영화제 홈페이지
image
김정인 감독의 나이트 크루징 스틸컷/사진=전주국제영화제 홈페이지

영화 <맛있는 영화>는 신인 감독 정소영(맛있는 엔딩), 황슬기(좋은날), 김정인(나이트 크루징) 등 3명이 음식과 사람을 소재로 따뜻한 일상을 담아낸 작품이다. 조현철, 손수현, 신재휘, 정연주, 김금순, 이주영 등이 출연한다. 몸도 마음도 지쳤지만 한밤중까지 쉽게 잠들지 못하는 청춘, 달콤하고도 씁쓸했던 긴 연애를 끝맺으려는 연인, 나이 들수록 서로의 안부보다 자식 자랑이 먼저가 된 친구 등 마음이 고픈 오늘의 당신에게 맛, 보여주겠다는 마음을 담았다. 이는 넷플릭스, 왓챠, 웨이브, 티빙 등에서 만나볼 수 있다.

image
낫 아웃 스틸컷/사진=전주국제영화제 홈페이지

영화 <낫 아웃>은 한국영화아카데미를 졸업한 이정곤 감독의 작품이다. 정재광, 정승길, 김희창, 이규성, 송이재 등이 출연한다. 고교 야구부 유망주가 프로야구 드래프트 선발에서 탈락한다. 야구를 하기 위해 대학 진학을 원한다. 그의 선택은 동료들과 보이지 않는 갈등을 만들고, 기댈 곳이 없어진 나머지 친구와 가짜 휘발유를 판매하는 불법적인 일에 가담하게 되는 내용이다. 이는 넷플릭스, 티빙, 시즌 등에서 공개돼 있다.

image
열아홉 스틸컷/사진=전주국제영화제 홈페이지

영화 <열아홉>은 우경희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손영주, 정태성 등이 출연한다. 여름 방학이 끝난 어느 날, 병든 어머니와 단둘이 사는 열아홉의 여고생 소정은 집에서 나와 음악을 하며 혼자 살기를 꿈꾼다. MP3로 음악을 들으며 미니홈피에 노래 가사 같은 것을 끄적이는 것만을 유일한 도피처로 삼는다. 이는 왓챠 등에서 만날 수 있다.

image
세 자매 스틸컷/사진=전주국제영화제 홈페이지

마지막으로 영화 <세 자매>는 이승원 감독의 강렬하고도 감각적인 연출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 등이 출연한다. 세 배우의 숨 막히는 연기가 빛나는 작품으로 행복과는 다른 길을 걷고 있는 세 자매의 일상을 담았다. 각자의 삶을 살던 세 자매가 아버지의 생일을 맞아 한 자리에 모이게 되면서 생기는 일이다. 이는 왓챠, 티빙 등에서 관람이 가능하다.

한편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는 4월 28일부터 5월 7일까지 전주 영화의거리 일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