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6 00:24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종교
보도자료

원불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한다”

나상호 교정원장 28일 성명 발표

원불교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하고 나섰다.

원불교 나상호 교정원장은 28일 성명을 통해 “야만적인 침략으로 무고한 민간인을 비롯해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한 이번 사건은 전쟁의 공포와 참상을 경험한 바 있는 우리에게는 커다란 충격이 아닐 수 없다”면서 “평화의 성자이신 정산종사께서는 침략 전쟁에 대해 ‘먼저 덤비는 이가 패할 것’이라며 단호하게 경고하신 바 있다. 이에 모든 원불교 교도들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평화를 사랑하는 전 세계인들과 함께 규탄합한다”고 밝혔다.

이어 “어떤 경우에도 무력 사용이 답이 돼서는 안 된다”면서 “러시아 정부는 즉각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력 사용을 중지하고 대화와 협상으로 공포에 떨고 있는 우크라이나와 세계인들의 호소에 화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우리 원불교 교도들은 우크라이나의 전운이 하루속히 걷히고 평화로운 일상을 다시 회복하는 날까지 기도의 정성과 연대의 손길을 놓지 않고 내밀 것”이라며 “아울러 이번 침공으로 희생당한 모든 영령의 명복을 빈다”고 덧붙였다.

원불교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하고 나섰다.

원불교 나상호 교정원장은 28일 성명을 통해 “야만적인 침략으로 무고한 민간인을 비롯해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한 이번 사건은 전쟁의 공포와 참상을 경험한 바 있는 우리에게는 커다란 충격이 아닐 수 없다”면서 “평화의 성자이신 정산종사께서는 침략 전쟁에 대해 ‘먼저 덤비는 이가 패할 것’이라며 단호하게 경고하신 바 있다. 이에 모든 원불교 교도들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평화를 사랑하는 전 세계인들과 함께 규탄합한다”고 밝혔다.

이어 “어떤 경우에도 무력 사용이 답이 돼서는 안 된다”면서 “러시아 정부는 즉각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력 사용을 중지하고 대화와 협상으로 공포에 떨고 있는 우크라이나와 세계인들의 호소에 화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우리 원불교 교도들은 우크라이나의 전운이 하루속히 걷히고 평화로운 일상을 다시 회복하는 날까지 기도의 정성과 연대의 손길을 놓지 않고 내밀 것”이라며 “아울러 이번 침공으로 희생당한 모든 영령의 명복을 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