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9 06:53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문화재·학술
일반기사

'차세대 전승의 핵심' 국립무형유산원, 2022 국가무형문화재 우수 이수자 선정

올해 국가무형문화재 14개 종목서 15명 선정

image
양주소놀이굿/사진=국립무형유산원 제공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이경훈)이 올해 국가무형문화재 ‘우수 이수자’ 15명을 선정했다.

이는 지난 2019년부터 시작한 ‘우수 이수자 선정 및 역량 강화 사업’은 무형문화재 전승의 차세대 주역인 이수자 중 활동실적이 우수하고 각 종목별 전승 계획을 갖춘 이들을 선정해 맞춤형으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국립무형유산원은 지난 12월부터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보유단체)의 추천을 받아 전승활동 계획서 검토 등을 통해 선발했다. 서도소리, 좌수영어방놀이, 석장, 하회별신굿 등 국가무형문화재 14개 종목에서 15명의 이수자가 선정됐다.

올해 선정된 이수자는 △좌수영어방놀이 이종화 △밀양백중놀이 송준호 △하회별신굿탈놀이 서봉교 △양주소놀이굿 박민준 △진도씻김굿 강은영 △기지시줄다리기 정석용 △서도소리(김광숙) 오세정 △가곡(김영기) 이아미 △가곡(조순자) 신용호 △판소리(송순섭) 박운종 △석장(이재순) 이백현 △번와장(이근복) 이주영 △갓일(강순자) 양윤희 △옹기장(정윤석) 정영균 △채상장(서신정) 김승우 등이다.

image
기지시줄다리기/사진=국립무형유산원 제공

국립무형유산원은 앞으로 한국문화재재단과 함께 전승활동을 지원한다. 앞으로 ‘영문판 전수교육 교재 제작’, ‘초등 교육용 프로그램 연구’ 등 종목별로 전승 교육 교재 및 교구 개발, 고증 자료 채집, 전통기술의 현대화 기법 연구 등 다양한 주제로 전승활동을 수행할 예정이다.

우수 이수자로 선정되면 1년 동안 소정의 지원금과 전승활동 성과물의 완성도 제고를 위해 해당 종목 전문가로부터 개별 자문 상담 등의 지원을 받게 된다. 그동안 우수 사례로는 가야금 병창 악보 연구(가야금 산조 및 병창 최현미 이수자), 한글본 <뎡니의궤>로 보는 궁중의 일상식 연구 자료집 발간(조선왕조궁중음식 이소영 이수자) 등이 있다.

국립무형유산원 관계자는 “우수 이수자의 전승활동 성과물을 한국문화재재단 누리집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전승 환경의 미래 기반을 조성할 수 있도록 우수 이수자의 전승활동 성과물의 다양한 활용방법도 강구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image
양주소놀이굿/사진=국립무형유산원 제공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이경훈)이 올해 국가무형문화재 ‘우수 이수자’ 15명을 선정했다.

이는 지난 2019년부터 시작한 ‘우수 이수자 선정 및 역량 강화 사업’은 무형문화재 전승의 차세대 주역인 이수자 중 활동실적이 우수하고 각 종목별 전승 계획을 갖춘 이들을 선정해 맞춤형으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국립무형유산원은 지난 12월부터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보유단체)의 추천을 받아 전승활동 계획서 검토 등을 통해 선발했다. 서도소리, 좌수영어방놀이, 석장, 하회별신굿 등 국가무형문화재 14개 종목에서 15명의 이수자가 선정됐다.

올해 선정된 이수자는 △좌수영어방놀이 이종화 △밀양백중놀이 송준호 △하회별신굿탈놀이 서봉교 △양주소놀이굿 박민준 △진도씻김굿 강은영 △기지시줄다리기 정석용 △서도소리(김광숙) 오세정 △가곡(김영기) 이아미 △가곡(조순자) 신용호 △판소리(송순섭) 박운종 △석장(이재순) 이백현 △번와장(이근복) 이주영 △갓일(강순자) 양윤희 △옹기장(정윤석) 정영균 △채상장(서신정) 김승우 등이다.

image
기지시줄다리기/사진=국립무형유산원 제공

국립무형유산원은 앞으로 한국문화재재단과 함께 전승활동을 지원한다. 앞으로 ‘영문판 전수교육 교재 제작’, ‘초등 교육용 프로그램 연구’ 등 종목별로 전승 교육 교재 및 교구 개발, 고증 자료 채집, 전통기술의 현대화 기법 연구 등 다양한 주제로 전승활동을 수행할 예정이다.

우수 이수자로 선정되면 1년 동안 소정의 지원금과 전승활동 성과물의 완성도 제고를 위해 해당 종목 전문가로부터 개별 자문 상담 등의 지원을 받게 된다. 그동안 우수 사례로는 가야금 병창 악보 연구(가야금 산조 및 병창 최현미 이수자), 한글본 <뎡니의궤>로 보는 궁중의 일상식 연구 자료집 발간(조선왕조궁중음식 이소영 이수자) 등이 있다.

국립무형유산원 관계자는 “우수 이수자의 전승활동 성과물을 한국문화재재단 누리집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전승 환경의 미래 기반을 조성할 수 있도록 우수 이수자의 전승활동 성과물의 다양한 활용방법도 강구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