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7 02:47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영화·연극
일반기사

[전주국제영화제 D-1] 마스코트 ‘전주 돔’ 화려한 부활 예고

오는 28일부터 5월 7일까지 개최
전주 곳곳 영화의 물결로 가득
3년 만에 마스코트 전주 돔 부활

image
2019년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 전주 돔 설치 전경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이준동)가 오는 28일부터 5월 7일까지 전주 곳곳을 빨갛고 노랗고, 다채로운 색으로 물들인다. 3년 만에 영화제의 마스코트인 전주 돔이 부활한다는 소식과 함께 전주국제영화제에 대한 영화제 팬, 영화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역대급 규모의 개ㆍ폐막식

image
(좌측부터) 배우 장현성, 배우 유인나

28일 오후 6시에 개막을 알린다. 170여 명의 게스트들의 레드카펫 행진부터 배우 장현성, 유인나의 사회로 전주를 영화 ‘축제’로 만든다. 현재 예상 관객 수는 2300여 명이다. 7일  폐막식은 오후 5시 30분부터 진행된다. 영화제 기간을 함께 울고 웃으며 보낸 관객과 게스트, 스태프들이 모여 열흘 동안 펼쳐졌던 영화제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진다.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와 함께 하는 나래코리아 콘서트

image
나래코리아 콘서트 포스터

27일에는 전주국제영화제 개막 전야제로 콘서트를 연다. 나래코리아 콘서트가 전주 시민을 위해 무료로 찾아온다. 전주 돔에서 120분 간 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기회다. 이날 무대에는 류정필, 무슈고, 김범룡, 신정혜 등과 왕주철 지휘자, 서울유니스챔버 오케스트라가 선다.

 

△이창동 감독의 신작 첫 공개

image
(위) <심장소리>, (아래) <박하사탕>

이창동 감독의 신작인 단편영화 <심장소리>가 30일에 전주 돔에서 전주국제영화제가 첫 공개된다. 이날 전주 돔에서는 <심장소리>뿐만 아니라 <박하사탕>(1999)도 관람할 수 있다. <박하사탕>은 일명 ‘디지털 리마스터링 작업’을 거쳐 4K 화질로 상영된다. 이창동 감독의 신작과 이전 작품을 한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는 전무후무한 자리가 될 전망이다.

 

△재즈 음악가 ‘케니 지’의 음악 인생

image
리스닝 투 케니 지 스틸컷

3일 전주 돔에서는 <리스닝 투 케니 지>를 상영할 계획이다. 케니 지가 어떻게 세계적인 연주가로 성공할 수 있었는지, 그의 히트곡이 어떻게 탄생하는지를 담은 작품이다. 전주 돔에서 듣는 케니 지의 감미로운 소프라노 색소폰 소리로 관객들의 귀를 호강할 예정이다. 

 

△어린이부터 2030까지 모두 저격

image
아기공룡 둘리 - 얼음별 대모험

5일에는 어린이날 100주년을 기념해 <아기공룡 둘리-얼음별 대모험>(1996)을 4K 화질로 상영한다. 어린이는 물론 어린 시절 애니메이션 <아기공룡 둘리>를 보고 자란 세대들의 취향을 저격한 상영작이다. 어린이날을 맞아 특별히 무료 상영으로 진행하며 이날 전주 돔에는 가족 단위부터 단체 관람 등 다양한 유형의 관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Have A Nice Day X 전주국제영화제

image
Have A Nice Day 공식 포스터

민트페이퍼와 전주국제영화제의 특별한 만남이다. 5, 6일 양일간 음악 페스티벌을 연다. 라인업 역시 페스티벌 계 자타공인 가수로 구성했다. 10CM부터 소란, 김필, 선우정아까지 무대에 오른다. 특히 사회적 거리 두기 해제로 인해 현장의 열기가 더욱 뜨거워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는 오는 28일부터 5월 7일까지 전주 영화의 거리 일대에서 열리며, 이밖에도 골목&야외 상영, 산업과 비평을 아우르는 ‘전주컨퍼런스 2022’, 포스터 전시 등도 계획돼 있다. 지난 22일 거리 두기로 판매하지 않았던 좌석을 추가 오픈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