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30 21:28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영화·연극
자체기사

[전주국제영화제 폐막작] "나는 '엄마'입니다"

워킹맘, 경력단절 여성인 주인공 '쥘리'
"워킹맘의 현실 여과 없이 드러낸 작품"

image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 폐막작 <풀 타임> 스틸 컷

“제가 하는 이야기를 관객들이 이해해 주길 바랄 뿐입니다. 한국에도 ‘쥘리’ 같은 분들이 많기에 폐막작으로 선정됐으리라 생각합니다.”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의 막을 내린 작품은 에리크 그라벨 감독의 두 번째 장편 영화 <풀 타임 Full Time>이다. 에리크 그라벨 감독은 7일 전주 돔에서 열린 전주국제영화제 폐막식을 찾았다.

이 영화가 폐막작으로 선정된 이유는 에리크 그라벨 감독의 말처럼 한국에도 주인공 ‘쥘리’ 같은 사람이 많기 때문이다. 전진수 프로그래머는 “비정규직에 종사하면서 두 아이를 길러야만 하는 워킹맘의 현실을 여과 없이 드러낸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출산과 양육 때문에 경력이 단절되는 여성의 현실은 우리에게 시사하는 점도 크다”며 <풀 타임>을 폐막작으로 선정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 영화 속 주인공인 엄마 ‘쥘리’는 파리 교외에 살며 홀로 두 아이를 키우고 있다. 설상가상 남편과 헤어지면서 파리 시내에 있는 호텔에서 룸메이드로 일하며 겨우 생활비를 번다. 워킹맘이자 경력단절 여성인 주인공 ‘쥘리’는 살기 위해 참고 참으며 고통스러운 나날을 보낸다. 매번 어려운 상황을 마주치지만 꿋꿋이 이겨내며 홀로 두 아이를 키우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렸다.

이런 어려운 상황에 놓여 있는 ‘쥘리’를 연기한 로르 칼라미 배우는 뛰어난 연기력으로 극찬을 받았다. 에리크 그라벨 감독은 “‘쥘리’라는 캐릭터를 소화할 넓은 스펙트럼을 가진 배우가 필요했다. ‘쥘리’는 성격이 강하고, 다른 사람에게 요구도 많이 하는 캐릭터다. 관객이 ‘쥘리’의 과거를 모르더라도, 설명이 없어도 ‘쥘리’를 알 수 있길 바랐다. 자연스럽게 공감을 불러일으킬만한 배우를 원했다”고 설명했다.

두 아이의 엄마로, 사회 구성원으로, 여자로 살아가는 삶을 명확하게 묘사한 작품이다. 대도시 근교에 거주하며 먼 출퇴근길에 오르는 사람들, 출산과 양육으로 경력 단절을 겪어야 하는 여성 근로자의 모습에 보는 이까지 답답하고, 막막하게 만든다. 이 영화 자체가 현실이기 때문이다. 로르 칼라미 배우의 연기도 뛰어나다. 길에서 뛰고, 지하철 지나가고, 다른 사람의 차를 얻어 타는 등 로케이션도 많고 어려움이 많은 연기에도 로르 칼라미 배우를 비롯해 많은 스태프의 고생이 보이는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image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 폐막작 <풀 타임> 스틸 컷

“제가 하는 이야기를 관객들이 이해해 주길 바랄 뿐입니다. 한국에도 ‘쥘리’ 같은 분들이 많기에 폐막작으로 선정됐으리라 생각합니다.”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의 막을 내린 작품은 에리크 그라벨 감독의 두 번째 장편 영화 <풀 타임 Full Time>이다. 에리크 그라벨 감독은 7일 전주 돔에서 열린 전주국제영화제 폐막식을 찾았다.

이 영화가 폐막작으로 선정된 이유는 에리크 그라벨 감독의 말처럼 한국에도 주인공 ‘쥘리’ 같은 사람이 많기 때문이다. 전진수 프로그래머는 “비정규직에 종사하면서 두 아이를 길러야만 하는 워킹맘의 현실을 여과 없이 드러낸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출산과 양육 때문에 경력이 단절되는 여성의 현실은 우리에게 시사하는 점도 크다”며 <풀 타임>을 폐막작으로 선정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 영화 속 주인공인 엄마 ‘쥘리’는 파리 교외에 살며 홀로 두 아이를 키우고 있다. 설상가상 남편과 헤어지면서 파리 시내에 있는 호텔에서 룸메이드로 일하며 겨우 생활비를 번다. 워킹맘이자 경력단절 여성인 주인공 ‘쥘리’는 살기 위해 참고 참으며 고통스러운 나날을 보낸다. 매번 어려운 상황을 마주치지만 꿋꿋이 이겨내며 홀로 두 아이를 키우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렸다.

이런 어려운 상황에 놓여 있는 ‘쥘리’를 연기한 로르 칼라미 배우는 뛰어난 연기력으로 극찬을 받았다. 에리크 그라벨 감독은 “‘쥘리’라는 캐릭터를 소화할 넓은 스펙트럼을 가진 배우가 필요했다. ‘쥘리’는 성격이 강하고, 다른 사람에게 요구도 많이 하는 캐릭터다. 관객이 ‘쥘리’의 과거를 모르더라도, 설명이 없어도 ‘쥘리’를 알 수 있길 바랐다. 자연스럽게 공감을 불러일으킬만한 배우를 원했다”고 설명했다.

두 아이의 엄마로, 사회 구성원으로, 여자로 살아가는 삶을 명확하게 묘사한 작품이다. 대도시 근교에 거주하며 먼 출퇴근길에 오르는 사람들, 출산과 양육으로 경력 단절을 겪어야 하는 여성 근로자의 모습에 보는 이까지 답답하고, 막막하게 만든다. 이 영화 자체가 현실이기 때문이다. 로르 칼라미 배우의 연기도 뛰어나다. 길에서 뛰고, 지하철 지나가고, 다른 사람의 차를 얻어 타는 등 로케이션도 많고 어려움이 많은 연기에도 로르 칼라미 배우를 비롯해 많은 스태프의 고생이 보이는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