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9 01:28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부
일반기사

윤 대통령 “물가 제일 문제…원인과 대책 계속 고민해야”

첫 수석비서관회의…“핵실험 얘기 등 안보상황도 만만찮아”
“구두밑창 닳아야” 참모진의 역할 당부

image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재외동포 초청 리셉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1일 “경제가 굉장히 어렵다. 제일 문제가 물가”라며 “각종 지표를 면밀하게 챙겨 물가상승의 원인과 원인에 따른 억제대책을 계속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청사 5층 회의실에서 주재한 첫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어려운 경제 상황이 정권 교체한다고 잠시 쉬어주는 것도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국제 원자재가와 에너지 가격 등이 오른 스태그플래이션으로 산업 경쟁력에도 빨간불이 들어오고 있는 상황”이라며 “다함께 여기에 대해 관심을 가져달라”고 덧붙였다.

또 안보와 관련해 “지금 안보 상황도 만만치 않다”며 “(북한의) 핵실험 재개 이야기도 나오고 그런 상황이 발생했을 때 안보뿐 아니라 국정의 다른 부분들에 어떤 영향을 줄지 세밀하게 다 모니터를 하고 준비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추경 편성에 대해서는 “코로나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자영업자에 대한 신속한 보상지원이 안 되면 이분들이 복지수급 대상자로 전락할 위험이 굉장히 높다”며 “그 자체가 향후 국가재정에 부담이 되기에 빨리 재정을 당겨서 가능한 한 빨리 조기 집행해서 이분들이 회생할 수 있도록 해야 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참모진의 역할과 관련해 “각 수석비서관의 업무가 법적으로 갈라져 있는 게 아니다”면서 “함께 공유하는 것이고 다 같은 관점에서 자기 분야를 들여다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구두 밑창이 닳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며 “이 방 저 방 다니며 다른 분야의 사람들과 끊임없이, 그야말로 정말 구두 밑창이 닳아야 한다. 그래야 일이 정상적으로 돌아간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취임사에서 ‘자유의 가치가 부각된 반면 통합 언급이 빠졌다’는 언론의 지적에 대해 “민주주의 정치 과정이라는 것 자체가 매일매일 국민 통합의 과정”이라며 “좌파·우파가 없고 우리를 지지하는 국민과 그렇지 않은 국민이 따로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헌법에서 발견할 수 있는 기본가치를 저는 자유에 설정한 것”이라며 “복지, 교육, 약자에 대한 따뜻한 배려, 이런 것들이 자유시민으로서 연대를 강화해야 된다는 책무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그런 생각에서 우리가 어떤 공감대와 공동의 가치를 갖고 갈 때 진정한 국민통합, 국민이 하나가 될 수 있지 않으냐 해서 말씀드린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출근길에도 “어제 취임사에 통합 이야기가 빠졌다고 지적하는 분들이 있는데 (통합은) 너무 당연한 것이기 때문에…”라며 “통합을 어떤 가치를 지향하면서 할 것이냐를 얘기한 것이다. 그렇게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