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2 03:05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국회·정당
자체기사

‘이재명 저격수’ 설훈, 민주당 당대표 출마 선언

당대표 출마 이재명 상임고문 겨냥 “폭주 기관차 세우겠다”
“지금 민주당은 잘못된 것을 잘못됐다고 말할 용기도 없다”

image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계로 꼽히며 대표적인 반이재명으로 알려진 더불어민주당 5선 중진 설훈 의원이 17일 당 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그간 설 의원은 이재명 의원이 출마하지 않으면 자신도 출마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혀왔지만 같은 날 이 의원이 출마를 강행함에 따라 출사표를 던졌다.

설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위기의 경고음을 듣지 못하고 폭주하는 기관차를 세우기 위해 철길에 뛰어들겠다”고 출마의 변을 밝혔다.

이어 “지금 민주당은 잘못된 것을 잘못됐다고 말할 용기도 없다”며 “목숨 같던 청렴과 도덕성은 비아냥과 조롱거리로 전락했는데도 부정하고 외면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특히 “대선과 지선에서 연이어 참패했지만 반성도 혁신도 하지 않은 채 책임회피만 하고 있다”며 “윤석열 정권의 오만과 무능력함 때문에 민생이 파탄 지경인데도 함께 맞서 싸우려는 의지도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예외 없는 원칙, 반칙 없는 상식으로 분열을 멈춰세우겠다”며 “연이은 패배, 갈등과 분열은 원칙을 지키지 않은 데서 비롯됐다”고 말했다.

이 같은 지적은 가장 유력한 당권주자인 이재명 상임고문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설 의원은 지난해 당내 대선 경선에서 이낙연 전 대표 캠프의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았으며 이 고문의 ‘사법 리스크’를 집중 지적하는 등 이재명 저격수 역할을 맡아왔다.

image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계로 꼽히며 대표적인 반이재명으로 알려진 더불어민주당 5선 중진 설훈 의원이 17일 당 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그간 설 의원은 이재명 의원이 출마하지 않으면 자신도 출마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혀왔지만 같은 날 이 의원이 출마를 강행함에 따라 출사표를 던졌다.

설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위기의 경고음을 듣지 못하고 폭주하는 기관차를 세우기 위해 철길에 뛰어들겠다”고 출마의 변을 밝혔다.

이어 “지금 민주당은 잘못된 것을 잘못됐다고 말할 용기도 없다”며 “목숨 같던 청렴과 도덕성은 비아냥과 조롱거리로 전락했는데도 부정하고 외면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특히 “대선과 지선에서 연이어 참패했지만 반성도 혁신도 하지 않은 채 책임회피만 하고 있다”며 “윤석열 정권의 오만과 무능력함 때문에 민생이 파탄 지경인데도 함께 맞서 싸우려는 의지도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예외 없는 원칙, 반칙 없는 상식으로 분열을 멈춰세우겠다”며 “연이은 패배, 갈등과 분열은 원칙을 지키지 않은 데서 비롯됐다”고 말했다.

이 같은 지적은 가장 유력한 당권주자인 이재명 상임고문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설 의원은 지난해 당내 대선 경선에서 이낙연 전 대표 캠프의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았으며 이 고문의 ‘사법 리스크’를 집중 지적하는 등 이재명 저격수 역할을 맡아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