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30 02:30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문화재·학술
일반기사

전북에서 유일하게 선정된 정읍 당산제, 3년간 집중 발굴 예정

최대 2억 원, 3년간 집중 발굴 및 육성
매우 특이하고 복합적인 형태의 당산제
29일 정읍시청서 전국 학술대회 개최 예정

image
정읍 내동 인형 제웅 소몰이 당산제에서 짚으로 만든 제웅 인형으로 하는 제웅 치기를 선보이고 있다.

문화재청(청장 최응천)이 선정한 <2022년 미래 무형문화유산 발굴•육성> 관련 15건 사업 중 전라북도에서는 유일하게 정읍 내동 인형 제웅 소몰이 당산제가 선정돼 3년간 집중 발굴 및 육성된다. 

최대 2억 원과 학술대회 등을 진행하고 결과에 따라 3년간 전승 환경 조성과 전승 체계화에 대한 지원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읍 내동 인형 제웅 소몰이 당산제는 매우 특이하고 복합적이다.

집집마다 키우는 소를 몰고 밖으로 나오는 소몰이, 짚으로 만든 제웅 인형으로 하는 제웅 치기, 당산제 등 여러 가지가 합쳐진 형태기 때문으로 일찍부터 전국적으로 해당 분야 학자들의 관심을 받았다.

이어 정읍 내동 인형 제웅 소몰이 당산제의 학술, 문화재적 가치를 학문적으로 규명하기 위해 29일 정읍시청 대회의실에서 <내동마을 제웅 인형 소몰이 당산제의 특성과 문화적 의미 및 문화재적 가치> 전국 학술대회도 열린다.

이날 전국 학술대회에서는 전국의 저명한 학자들이 참석해, 정읍 내동 인형 제웅 소몰이 당산제의 학술적-문화재적 가치 규명을 위한 열띤 발표와 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1부에서는 △한국 마을굿/동제의 지역별 특성-전국적 분포 양상을 중심으로 △소놀이/소몰이형 마을굿/동제의 특성과 문화적 의미, 2부에서는 △인형 놀림형 마을굿/동제의 특징과 문화적 의미-제주도의 사례를 중심으로 △전북지역 마을굿/동제의 지역적 특성과 정읍지역 마을굿/동제 △인형 놀음의 원형으로서의 ‘제웅 치기’ 민속과 내동 당산제 △정읍 내동마을 제웅 인형 소몰이 당산제의 전반적 특성과 무형문화재적 가치, 3부에서는 종합토론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image
정읍 내동 인형 제웅 소몰이 당산제에서 짚으로 만든 제웅 인형으로 하는 제웅 치기를 선보이고 있다.

문화재청(청장 최응천)이 선정한 <2022년 미래 무형문화유산 발굴•육성> 관련 15건 사업 중 전라북도에서는 유일하게 정읍 내동 인형 제웅 소몰이 당산제가 선정돼 3년간 집중 발굴 및 육성된다. 

최대 2억 원과 학술대회 등을 진행하고 결과에 따라 3년간 전승 환경 조성과 전승 체계화에 대한 지원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읍 내동 인형 제웅 소몰이 당산제는 매우 특이하고 복합적이다.

집집마다 키우는 소를 몰고 밖으로 나오는 소몰이, 짚으로 만든 제웅 인형으로 하는 제웅 치기, 당산제 등 여러 가지가 합쳐진 형태기 때문으로 일찍부터 전국적으로 해당 분야 학자들의 관심을 받았다.

이어 정읍 내동 인형 제웅 소몰이 당산제의 학술, 문화재적 가치를 학문적으로 규명하기 위해 29일 정읍시청 대회의실에서 <내동마을 제웅 인형 소몰이 당산제의 특성과 문화적 의미 및 문화재적 가치> 전국 학술대회도 열린다.

이날 전국 학술대회에서는 전국의 저명한 학자들이 참석해, 정읍 내동 인형 제웅 소몰이 당산제의 학술적-문화재적 가치 규명을 위한 열띤 발표와 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1부에서는 △한국 마을굿/동제의 지역별 특성-전국적 분포 양상을 중심으로 △소놀이/소몰이형 마을굿/동제의 특성과 문화적 의미, 2부에서는 △인형 놀림형 마을굿/동제의 특징과 문화적 의미-제주도의 사례를 중심으로 △전북지역 마을굿/동제의 지역적 특성과 정읍지역 마을굿/동제 △인형 놀음의 원형으로서의 ‘제웅 치기’ 민속과 내동 당산제 △정읍 내동마을 제웅 인형 소몰이 당산제의 전반적 특성과 무형문화재적 가치, 3부에서는 종합토론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